네이버, 육류 유통 스타트업에 100억원 투자... 신선식품 유통 강화

정명섭 기자입력 : 2021-08-02 06:52
네이버가 온라인 육류 유통 스타트업 '정육각'에 100억원을 투자했다고 1일 밝혔다.

네이버는 지난달 말 정육각의 시리즈C 투자에 참여했다. 회사는 "신선식품 유통 강화 방향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네이버는 쿠팡 같은 이커머스 기업과 경쟁하기 위해 생필품, 신선식품 등을 빠르게 배송하는 인프라를 확충하고 있다.

네이버는 CJ대한통운과 이달 경기 용인시에 5800평 규모의 신선식품 전용 저온 풀필먼트 센터를 연다. 지난 6월엔 군포시에 1만1000평 규모의 상온상품 전용 풀필먼트 센터를 가동하기 시작했다. 네이버는 두 곳의 풀필먼트 센터를 활용하면 익일배송 상품의 수가 더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 [사진=네이버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