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2020] 배드민턴 女 복식 동메달 확보…3·4위전 한국 맞대결

서민지 기자입력 : 2021-07-31 13:14
김소영-공희영, 중국에 0-2로 패배 이소희-신승찬 VS 김소영-공희영 동메달 결정전
배드민턴 여자복식 김소영(29·인천국제공항)-공희용(25·전북은행)이 2020 도쿄올림픽 4강에서 패배하면서, 동메달 결정전을 치르게 됐다. 김소영-공희용은 다음달 2일 열리는 동메달 결정전에서 이소희-신승찬(이상 27·인천국제공항)과 맞대결을 벌인다.

세계랭킹 5위 김소영-공희용은 31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 4강전에서 세계랭킹 3위 천칭천-자이판(중국)에게 0-2(15-21 11-21)로 졌다.

김소영-공희용은 지난 27일 조별리그 3차전에서 천칭천-자이판에게 패한 데 이어 4강에서 다시 한번 지면서 결승에 오르지 못했다. 김소영-공희용과 천칭천-자이판의 상대 전적은 3승 7패로 더 벌어졌다.
 

 31일 일본 무사시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 준결승에서 한국 이소희가 공격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게임 6-6에서 6-11로 밀리며 분위기를 내준 김소영-공희용은 9-11까지 추격했지만 15-18에서 내리 3점을 잃었다. 2게임도 중국이 앞섰다. 김소영-공희용은 9-11로 따라갔지만 9-15로 다시 밀려났다. 김소영-공희용은 11-17에서 내리 4점을 잃어 경기를 내줬다.

앞서 열린 여자복식 다른 4강전에서는 이소희-신승찬이 그레이시아 폴리-아프리야니 라하유(인도네시아)에게 0-2(19-21 17-21)로 패했다.

3·4위전인 동메달 결정전의 결과와 관계없이 한국은 이번 올림픽을 여자복식 동메달 1개로 마치게 됐다. 한국 배드민턴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서도 여자복식 동메달(정경은-신승찬) 1개로 마감했다.

이소희-신승찬은 이날 시작은 좋았지만 뒤로 갈수록 숨막히는 경기를 펼쳤다. 이소희-신승찬은 1게임 5-2로 앞서며 출발했다. 그러나 11-11 동점을 내준 뒤 역전까지 허용했다.

이소희-신승찬은 14-14로 따라잡은 뒤 끈질긴 랠리에서 점수를 따내 재역전에 성공했다. 그러나 폴리-라하유가 다시 앞질렀다. 이소희-신승찬은 18-18 동점을 만든 데 이어 19-18 역전 포인트를 냈다.

하지만 폴리-라하유가 3점을 내리 따가며 1게임을 가져갔다. 팽팽하게 전개된 2게임에서 이소희-신승찬은 9-6으로 리드를 잡았다. 11-11로 추격을 허용한 뒤로는 16-16까지 팽팽하게 맞섰다. 그러나 4연속 실점으로 리드를 빼앗겼고 결승 진출권도 내줬다.

이소희-신승찬은 세계랭킹에서는 4위로, 세계랭킹 6위인 폴리-라하유를 앞서지만 상대 전적에서는 유독 약하다. 이날 패배로 폴리-라하유 상대 전적은 2승 6패로 더 밀려났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