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흘간 백신 이상반응 3800건까지 증가…사망 신고 5명

서민지 기자입력 : 2021-07-31 10:50
이상반응 의심신고 3796건…교차접종 의심신고 192건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자가 증가하면서 이상반응 의심신고도 지난 사흘간 3800건까지 크게 늘었다.

31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지난 28∼30일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이 의심된다며 보건당국에 신고한 신규 사례는 모두 3796건이다.

백신 종류별로는 △화이자 2500건 △모더나 943건 △아스트라제네카(AZ) 324건 △얀센 29건이다. 일별 이상반응 신고는 △28일 1080건 △29일 1277건 △30일 1439건이다.
 

30일 오후 코로나19 서울시 동작구 예방접종센터가 마련된 동작구민체육센터에서 시민들이 접종대기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규 사망 신고는 5명이다. 사망자 중 4명은 화이자, 1명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것으로 조사됐다. 아직 접종과 사망 간 인과관계는 확인되지 않았다. 추진단은 전문가 평가를 거쳐 접종과 관련성이 있는지 평가할 예정이다.

중증 전신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 의심 신고 사례는 29건으로 늘었다. 백신 종류별로는 △화이자 26건 △모더나 2건 △아스트라제네카 1건이다.

'특별 관심' 이상반응 사례나 중환자실 입원·생명 위중, 영구장애 및 후유증 등을 아우르는 주요 이상반응 사례는 109건(화이자 66건, 아스트라제네카 32건, 모더나 10건, 얀센 1건)이다. 나머지는 접종 후 흔히 나타날 수 있는 접종 부위 발적, 통증, 부기, 근육통, 두통 등을 신고한 사례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1차 접종을 한 뒤 2차는 화이자 백신을 맞은 '교차접종' 관련 이상반응 의심신고는 192건 증가해 누적 2589건이 됐다. 이 가운데 181건은 일반 이상반응이었고, 나머지 2건은 사망, 나머지 9건은 주요 이상반응 사례였다. 교차접종 이상반응은 전체 이상반응 신고에 중복으로 집계된다. 

국내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난 2월 26일 이후 신고된 이상반응 의심 사례는 누적 11만6484건이다. 이는 이날 0시 기준 국내 1, 2차 누적 접종 건수(2635만9525건)와 비교하면 0.44% 수준이다.

당국은 신고 당시의 최초 증상을 바탕으로 이상반응 사례를 분류하고 있다. 이날 0시 기준으로 이상반응이 신고되고 사망한 사람은 총 433명이다. 백신 종류별로 보면 △화이자 247명 △아스트라제네카 179명 △얀센 7명이다.

다른 증상으로 먼저 신고됐다가 상태가 중증으로 악화해 사망한 경우(186명)까지 포함하면 사망자는 총 619명이다. 백신별로는 화이자 358명, 아스트라제네카 253명, 얀센 8명이다.

아나필락시스 의심 사례는 누적 523건(아스트라제네카 274건·화이자 194건·얀센 45건·모더나 10건)이다. 주요 이상반응 의심 사례는 총 4808건(아스트라제네카 3061건·화이자 1456건·얀센 270건·모더나 21건)이다.

전체 이상반응 신고(11만6484건)의 95.1%에 해당하는 11만720건은 접종을 마친 뒤 근육통, 두통, 발열, 메스꺼움 등의 증상이 나타나 비교적 가벼운 증상으로 분류되는 일반 사례였다. 방역 당국은 매주 월·수·토요일 세 차례에 걸쳐 접종 후 이상반응 신고 통계를 발표한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