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웰패션이 레포츠 의류 부문 성장에 힘입어 올해 2분기 역대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코웰패션은 30일 잠정 실적 공시를 통해 올해 2분기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이 26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5% 늘었다고 밝혔다. 이는 분기 기준 창사 이래 최고 실적이다. 이전 최고 기록은 2018년 4분기에 달성한 영업이익 237억원이었다. 올해 2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보다 4.4% 늘어난 1209억원을 기록했다.

부문별로 패션 사업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1090억원, 248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2.4%, 9.8%씩 늘어나며 실적 성장을 견인했다. 영업이익률은 22.8%였다. 전자 사업부도 매출 119억원과 영업이익 13억원을 기록하며 견조한 기세를 이었다.

구체적으로 레포츠 의류 부문의 고성장이 두드러졌다. 올해 2분기 코웰패션의 레포츠 의류 매출 비중은 36.3%로 전년 동기 대비 5%포인트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 스포츠웨어 브랜드의 복종 다각화와 작년 말 신규 론칭 브랜드의 활약이 가세해 매출 기여도가 늘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특히 골프웨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72% 성장하며 레포츠 의류 성장의 원동력으로 자리매김했다.

자회사들도 호실적을 이어가며 코웰패션 성장에 힘을 보탰다. 가방 브랜드인 분크는 올해 2분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약 53% 성장했고, 지난해 4분기 계열사로 편입된 골프웨어 브랜드 페어라이어 매출은 전 분기 대비 200% 증가율을 기록하기도 했다.

코웰패션 관계자는 "올해 하반기 역시 신규 브랜드 전개를 성장동력으로 두고 있다"며 "캘빈클라인 골프와 본스텔라를 포함해 5개의 브랜드를 추가로 전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캘빈클라인 골프는 9월부터 백화점 등 주요 오프라인 채널에 본격 론칭하고, 본스텔라 브랜드도 언더웨어를 전개해 안정적인 실적을 이어갈 것"이라며 "프리미엄 브랜드 계속 확보해 복종을 다각화하고 유통채널 확대·혼합을 통해 성장과 고마진을 이어가겠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