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2020] 조구함, 17년 만에 유도 남자 100㎏급서 은메달

김정래 기자입력 : 2021-07-29 19:34
일본 아론 울프에 연장전 통한의 한판패

조구함이 29일 일본 도쿄 무도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100kg급 결승 경기에서 일본 에런 울프에게 패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구함(29·KH그룹 필룩스)이 17년 만에 유도 남자 100㎏급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29일 일본 무도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이하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100㎏급 결승전에서 조구함은 아론 울프(일본)에게 안다리후리기 한판패를 당했다.

결승전은 '골든스코어(연장전)'까지 가는 치열한 접전이었다. 조구함은 소극적인 경기 운영으로 지도를 받으며 위기를 맞는 듯했지만, 아론 역시 잡기 싸움에서 오른쪽 도복 가슴 깃을 막아 지도를 받았다.

이후에도 양 선수는 지도를 하나씩 더 받았다. 본 경기 4분과 연장전 5분이 넘어가는 혈투 속에서 마지막에 웃은 선수는 아론이었다. 아론은 조구함에게 안다리후리기 기술을 넣었고, 체력이 떨어진 조구함의 양쪽 등이 매트에 닿으며 한판을 허용했다.

조구함은 도쿄올림픽에서 시드를 받고 16강전에 직행했다. 16강전에서 알렉산더 쿠코지(세르비아)를 꺾고 8강전으로 향했다. 8강전에서는 우승 후보 중 하나였던 미카엘 코렐(네덜란드)을 절반으로 잡고 올라온 복병 프레이 칼-리차드(독일)를 연장 접전 끝에 띄어치기 기술로 이겼다. 4강전에서는 세계순위 2위 조지 폰세카(포르투갈)를 업어치기 절반으로 꺾었다.

이번 올림픽에서 한국 유도는 '노 골드' 위기를 맞고 있다. 만약, 금메달을 획득하지 못한다면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은2·동1)에 이어 2회 연속 '노 골드'다. 현재까지 은메달은 조구함이 유일하고, 동메달은 안바울과 안창림이 목에 걸은 바 있다.

앞서 출전한 윤현지(안산시청·세계랭킹 23위)는 동메달 결정전에서 패배하고 말았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