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생애 첫 주택, 정부가 절반 투자”…국가찬스 1호 공약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7-29 11:24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원희룡 제주지사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원희룡의 국가찬스 1호 공약: 주택 국가찬스'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원희룡 제주지사가 29일 “생애 처음주택은 정부가 집값의 50%를 공동투자하겠다”며 주택 공약을 발표했다.

원 지사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원희룡의 국가찬스 1호 공약 : 주택 국가찬스’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부모찬스에 박탈감을 느끼는 국민들에게 국가찬스를 제공해야 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원 지사는 “부모찬스, 가족찬스가 없는 분들도 영끌하지 않고 집을 살 수 있도록 자부담 반, 국가찬스 반 '반반주택'을 실현하겠다”고 했다.

이어 “엉뚱한 곳에 공공임대 들어오라는 정부여당과 달리, 여러분이 살고 싶은 곳에 원할 때 사고팔 수 있다”며 “우선은 무주택 신혼부부를 시작으로 점차 무주택자 전체로 대상을 확대하겠다”고 했다.

원 지사는 재원과 관련, “첫해 약 7조원 정도의 기금을 갖고 22조원의 국가 투자가 가능한 모델을 잡고 있다”며 “9억원 아파트에 대해서 4억 5000만원을 투자할 경우 5만 가구 정도 국가가 투자해줄수 있게 된다”고 했다.

원 지사는 또 “양도세를 문재인 정부 이전으로 되돌리겠다”며 “양도세 세율, 과표, 기본 및 장기보유특별공제를 현실화시켜 세금 때문에 거주 이전의 자유가 묶이는 상황을 확 뜯어고치겠다”고 했다.

원 지사는 “졸속 임대차 3법을 폐지하고 원점으로 되돌리겠다”며 “국민 여론을 바탕으로 국회를 설득해 법안들을 폐지하고 이 법으로 계약한 분들이 폐지로 불이익을 보지 않도록 안전대책도 강구하겠다”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