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합당, 일주일 시한…안철수, 만나자”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7-29 11:23
안철수, ‘드루킹’ 1인시위 정진석 방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김재원 최고위원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9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앞으로 일주일 정도 협상 시한이 남았다고 판단한다”며 “협상 열기가 식기 전에 당 대표 간 합당 협상에 임해달라”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에서 “안 대표와 저는 범야권 단일후보를 만들어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는 생각에 있어서 대동소이하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이미 우리 협상당은 국민의당 인사들에 대한 당직 배려를 긍적적으로 검토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면서 “협상을 이어가고 합당의 결실을 만들지 못하면 국민적 기대를 저버리는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이어 “저는 안 대표 또한 합당을 통해 범야권 대선후보로 경선 버스에 탑승해야 배터리 그림이 완전 충전된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국민의당은 이 대표의 이런 제안에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안 대표는 이날 드루킹 사건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며 청와대 앞 1인 시위에 나선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을 만났다.

안 대표는 “지난 대선 때 이뤄진 드루킹과 김경수의 범죄는 세계 민주주의 역사상 가장 큰 규모 최악의 여론조작 사건”이라며 “대한민국 모두가 피해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의 당선 확률이 높았다고 해도 올림픽 금메달 유력 후보가 도핑해도 괜찮단 말인가”라며 “이 정권은 정통성이 훼손된 게 아니라 처음부터 정통성이 존재하지 않았다”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