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취약노동자 코로나19 백신 접종자도 유급 휴가 지원

(시흥)강대웅·송인호 기자입력 : 2021-07-29 09:46
무급 병가 노동자, 최대 300명까지 1인당 8만5000원 지급

시흥시청 전경 [사진=시흥시 제공]

시흥시는 코로나19 백신접종 후 몸이 아프거나 이상반응이 있어 휴식이 필요한 취약노동자에게 ‘병가소득손실보상금’을 1인당 하루 8만5000원 지원하기로 했다.

시에 따르면 ‘병가소득손실보상금’은 주 40시간 미만 단시간노동자, 일용직노동자, 특수형태노동종사자, 요양보호사 등이 취약노동자에 해당되며 외국인도 상기 업종 종사자일 경우 지원 대상이다.

취약노동자가 지난달 28일 이후로 코로나19 백신접종 후 3일 이내에 무급 병가를 사용한 경우 보상금을 지원 받을 수 있다.

내달 2일부터 신청이 가능하며 신청서, 신분증, 코로나19 예방접종 증명서, 부정수급 관련 확약서, 취약노동자 입증서류 등 필수서류를 갖춰 이메일·우편·방문 제출하면 된다.

보상금은 선불카드로 지급되며 오는 12월 10일까지 신청을 받아 선착순으로 지원하며 예산 소진 시 조기 마감될 수 있다.

시는 올해 상반기에 하루 일당이 걱정되어 코로나19 검사를 쉽게 받지 못했던 취약노동자가 진단검사 받고 결과 통보 시까지 자가격리를 이행한 경우, 1인당 23만원씩 총 200명에게 지원을 했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몸이 아파도 생계유지를 위해 쉬지 못하는 취약노동자들이 백신접종을 받고 부담 없이 휴식을 취할 수 있게 지원하는 것은 물론, 집단면역을 앞당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시는 지난 28일 오전 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개최하고 최근 안산시에서 외국인 근로자들을 중심으로 산업단지 내 집단감염 사례가 발생한 점을 고려해 시화국가산업단지와 시화MTV 근로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으라고 긴급 행정명령을 내렸다.

대상은 시 소재 시화국가산업단지 및 시화 MTV 내 50인 미만 사업장 중 외국인 근로자가 1인 이상 근무하는 업체의 경영자와 근로자이며 일용·파견직 등 모든 형태의 근로자를 포함한다.

대상 업체는 이날부터 내달 7일까지 열흘 동안 반드시 1회 이상 코로나19 PCR검사를 받아야 하며 자가검사키트나 신속항원검사는 인정되지 않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