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NA지국장이 본 한국2003】 거품 가득한 기사를 볼 때면

[번역]시미즈 타케시 기자입력 : 2021-07-29 06:00
2003-09-24 그날의 한국
한국의 뉴스나 정보를 전하는 일을 하면서, 가장 곤란한 것이 「지나치게 앞선 기사」가 많다는 것이다.

특히 제조업에서는, 이미 한국에 진출하고 있는 기업에 있어, 앞으로 어떤 라이벌 회사가 진출하게 되는지는 매우 신경 쓰이는 부분이 아닐 수 없다. 그런데, 현지 언론이 마치 결정된 사실인 듯 발표한 기사를 근거로, 해당 일본 본사에 확인해 보면 「아니오, 그 건에 대해서는 아직 구체적으로 정해진 것은 없습니다. 기사로 내는 것은 삼가 주세요.」라는 대답을 듣는 경우가 많다. 일 전에도, 삼성과 소니의 합병 이야기가 각 신문에 큼지막이 실려 있었지만, 소니 측에서는 아직 「결정 사항 없음」의 입장이었다.

해당 신문사에도 조언하고 싶었지만, 「현명한 사람은 다른 사람의 결점으로 자기 결점을 고친다.」는 말처럼, 이 상황을 거울로 삼기로 했다. 독자의 오해를 살 만한 기사는 싣지 않는 회사가 되고 싶다. (中)
[번역]시미즈 타케시 기자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