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간행물윤리위원회 위원 15명 위촉

전성민 기자입력 : 2021-07-27 11:06
문화예술·청소년·법률 단체 등 추천 거쳐 다양한 분야 전문가로 구성

문체부 건물 외관 [사진=문체부 제공]


유해간행물로부터 청소년을 보호하고 건강한 출판문화산업 생태계를 만드는 데 기여할 간행물윤리위원회이 위촉됐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이하 문체부)는 27일 간행물윤리위원회(이하 위원회) 위원 15명을 위촉했다. 이번에 위촉된 위원의 임기는 2024년 7월 26일까지이며 모두 비상임이다.

이번에 위촉된 위원들은 △한창완 세종대 교수, △황민선 김포대 교수, △엄혜숙 번역가, △권준근 시립보라매청소년센터 관장, △김가연 오픈넷 변호사, △강지원 법무법인 세종 변호사, △문철수 한신대 교수, △박종도 인천대 교수, △손희식 한경비피(BP) 고문, △권수현 젠더정치연구소 여세연 대표, △노주희 서울시 성평등활동지원센터장, △김주원 한국여성소비자연합 사무처장, △정준교 천주교주교회의청소년사목위원, △채성식 고려대 교수, △이한정 상명대 교수 등 총 15명이다.

간행물윤리위원회 위원은 「출판문화산업진흥법」 제17조(간행물윤리위원회의 설치 등) 규정에 따라 예술, 언론, 교육, 문화, 법률, 청소년, 출판 및 인쇄 등에 관해 학식과 경험이 풍부한 사람 중에서 관련 단체의 추천을 받아 문체부 장관이 위촉하도록 되어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