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대기업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위원회 설치 비중이 3분의1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ESG 경영은 지난해부터 빠르게 확산했지만 이를 위한 전담 조직은 아직 갈 길이 멀다.

26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가 국내 매출 상위 500대 기업 가운데 분기보고서를 제출하는 334개 기업을 분석한 결과, ESG위원회가 설치된 기업은 29%인 97곳으로 조사됐다. 이 중 ESG위원장이 선임된 곳은 조사 대상 기업의 20.6%인 69곳이다.

업종별로는 △통신(100%) △상사(83.3%) △철강(75%) △은행(70%) 순으로 ESG 위원회 설치 비중이 높았다.

포스코, 현대제철 등 철강업계의 ESG 위원회 설치 비중이 12곳 중 9곳으로 높게 나타났는데, 이는 탄소배출권, 유럽의 탄소세 부과 등의 영향인 것으로 보인다. 반면 자동차, 부품, 에너지, 조선기계 설비 업종은 ESG 위원회 설치 기업이 30% 이하로 낮았다.

ESG 위원회 위원장의 이력을 보면 학계 출신이 전체의 32%로 가장 많았다. 관료 출신과 재계 출신이 각각 26%로 뒤를 이었다. 관료 중에는 검찰, 국세청 출신이 10명으로 가장 많았다.

여성위원장은 12%(8명)로 여성등기이사 평균 비중(5%)의 두 배 이상이었다.

기업 오너 중에는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 겸 이사회 의장과 윤송이 엔씨소프트 최고전략책임자(CSO) 사장이 ESG 위원장을 맡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