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금융연구원 "가상자산 투자자 보호 위해 반환청구권 필요"

송종호 기자입력 : 2021-07-25 13:21
'가상자산 규제의 실효성에 관한 일고' 보고서 통해 밝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은행이나 투자자가 가상자산거래소를 상대로 반환청구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다. 이를 통해 가상자산(가상화폐) 규제가 실효성을 갖출 수 있다는 것이다. 

25일 김동환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가상자산 규제의 실효성에 관한 일고’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연구위원은 “실명계좌 의무화 조치를 포함한 가상자산 규제가 실효성 있는 투자자 보호 수단이 되려면 거래소 규제뿐만 아니라 반환청구권 행사 가능성 등 가상자산의 사법적 측면을 함께 검토해야 한다”고 짚었다. 

김 연구위원은 “비트코인 등 블록체인을 활용한 가상자산은 비밀키를 보유해야만 송부할 수 있다”며 “비밀키를 보유한 거래소가 고객 계좌의 가상자산을 분실, 임의처분하거나 파산한 경우 반환청구권이 인정되지 않으면 투자자는 보호받지 못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도 이론상으로는 반환청구권을 행사할 수도 있으나 비밀키를 보관하는 거래소의 협력이 없다면 실제로 청구권을 행사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전 세계적으로 투자자 보호, 자금 세탁·테러 자금 유용 방지 등을 위한 가상자산 규제는 주로 거래소에 대한 규제로 머물러 있는 가운데 특히 투자자 보호를 목적으로 하는 경우에는 반환청구권 등의 행사 가능성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상자산을 보관·관리하는 거래소를 상대로 은행이나 고객이 자산의 반환청구권을 행사할 수 없다면 사실상 투자자 보호는 어렵다”며 “반환청구권 행사는 실명계좌 관리에 따르는 책임과 부담이 은행과 고객에 전가되지 않기 위한 필요조건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