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내일 비수도권 방역 강화 대책 발표

전환욱 기자입력 : 2021-07-24 15:27

24일 오전 서울 송파구 송파구보건소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이 번호표를 뽑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를 막기 위한 비수도권 방역 강화 대책을 내일 발표한다.

24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오는 25일 비수도권의 방역 대책 강화를 위한 논의를 진행한다.

정부는 수도권에 대해서는 이미 4단계 조치를 오는 8일까지 2주간 연장하기로 했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통제관은 전날 브리핑에서 "수도권은 여전히 많은 환자가 발생해 위험한 상황"이라며 "유행을 확실하게 감소세로 전환하고 안정화하기 위해서는 현재의 방역 수준을 완화하긴 어렵고, 좀 더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4단계 조치에 따라 수도권에서는 앞으로 2주간 더 낮 시간대에는 4명까지, 오후 6시 이후로는 2명까지만 모임이 가능하다.

정부는 실외체육시설도 실내체육시설과 마찬가지로 샤워실 운영을 금지하는 등 일부 방역 조치를 강화했다.

결혼식, 장례식과 관련해선 그간 친족(최대 49명)만 허용됐으나 앞으로 2주간은 친족 여부와 관계없이 최대 49명까지 참석할 수 있도록 기준을 일부 완화했다.

클럽, 헌팅포차, 감성주점 등 유흥시설에는 집합금지 명령이 유지돼 영업이 중단된다.

식당, 카페, 노래연습장, 목욕탕, 학원, 영화관, 독서실, 놀이공원, 워터파크, 오락실, 상점, 마트, 백화점 등 다중이용시설은 오후 10시까지만 운영이 가능하다.

아울러 대규모 행사는 제한되고 1인 시위를 제외한 모든 집회도 금지된다.

이 통제관은 "고강도 방역수칙으로 어려움을 겪는 국민이 많지만 4차 유행은 아직 진행 중"이라며 "정부와 국민이 함께 노력한다면 (2주 이내에) 1000명 미만으로 확진자 수를 떨어뜨리는 것이 가능할 것"이라고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