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확진 1600명대 초중반 예상···수도권 4단계 2주 연장 가닥

이효정 기자입력 : 2021-07-23 08:33

[사진=연합뉴스]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600명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가 전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중간 집계한 신규 확진자는 총 1507명으로, 직전일 같은 시간의 1726명보다 219명 적었다.

밤 시간대 확진자가 많이 늘지 않더라도 1600명대, 많으면 1700명대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이날 오전 전해철 중대본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 주재로 회의를 열고, 오는 26일부터 적용할 수도권 거리두기 조정안을 확정한다.

현재 유행 상황을 고려하면 현행 4단계가 다시 한번 연장될 것으로 보인다.

손 반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생활방역위원회에서는 전반적으로 ‘현재 거리두기 단계를 완화하긴 어렵다’는 의견이 많이 나온 편”이라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