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셔먼 美국무부 부장관 접견…남북·한일 관계 개선 논의하나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7-22 12:00
청와대서 ‘조우’…면담 결과 주목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 접견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방한 중인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을 접견했다.

이날 청와대에서 진행된 접견에는 미국 측에서 델 코르소 주한대사대리, 모이 국무부 동아태수석 부차관보가 참석했다.

한국 측에선 서훈 국가안보실장, 최종건 외교부 1차관, 김형진 국가안보실 2차장 등이 배석했다.

문 대통령과 셔먼 부장관은 한·미동맹과 북·미 대화 재개 전략, 한일·관계 개선, 기후변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의견을 교환했을 것으로 보인다.

미국 측 참석자들은 미리 도착해 있던 한국 측 참석자들과 팔꿈치 인사를 한 뒤 영어로 환담을 나눴다.

셔먼 부장관은 앞서 이날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정의용 외교부 장관을 면담했다.

셔먼 부장관은 오는 23일까지 정부 고위급 인사들과 면담을 진행한 뒤 출국할 예정이다.

당초 셔먼 부장관은 이번 순방에서 일본, 한국, 몽골만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지만, 25일 중국 방문 일정을 돌연 추가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