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노조, 임단협 교섭 결렬 선언…쟁의 조정 신청

류혜경 기자입력 : 2021-07-21 15:09
기아 노조가 사측에 교섭 결렬을 선언하고, 파업권 획득 준비에 들어간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기아 노조는 전날 경기 광명 소하리공장 본관에서 열린 8차 본교섭에서 사측에 교섭 결렬을 선언하고 중앙노동위원회(중노위)에 쟁의 조정을 신청했다.

이에 따라 기아 노조는 오는 23일 쟁의 발생 결의와 28일 쟁의행위 찬반 투표에 들어간다. 이후 중노위 조정 결과 등에 따라 여름 휴가 전 쟁의행위 돌입 절차를 마무리할 것으로 보인다.

기아 노조는 △기본급 9만9000원(호봉승급분 제외) 인상 △전년도 영업이익의 30% 성과급 △정년연장(최대 만 65세) △노동시간 주 35시간으로 단축 등을 요구하고 있다. 사측은 아직 제시안을 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앞서 현대차 노사는 7만5000원(호봉승급분 포함) 인상, 성과금 200%+350만원, 품질향상 및 재해예방 격려금 230만원, 미래경쟁력 확보 특별합의 주식 5주 등을 담은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오는 27일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가결되면 올해 현대차 임단협은 8월 2일부터 시작되는 여름 휴가 전에 완전히 마무리될 전망이다.
 

서울 서초구 기아자동차 본사 건물. [사진=유대길 기자]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