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소기업 해상운송 지원 협력’ MOU 체결… 선복 부족 상황, 상생 공감
  • 물동량 급증 시기 맞춰 자동차 운반선 유휴 공간 중소 화물 최우선 선적
현대글로비스가 중소기업의 수출 지원에 나선다.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라 선복 부족 상황을 겪고 있는 국내 수출기업의 고충 절감과 상생 강화를 위해서다.

현대글로비스는 한국무역협회와 ‘중소기업 해상운송 지원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서울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대표이사(사장)와 이관섭 무역협회 부회장이 참석해 협약서에 서명했다.
 

21일 서울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진행된 ‘중소기업 해상운송 지원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 행사에서 (왼쪽부터)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대표이사,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관섭 한국무역협회 부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글로비스 제공]

현대글로비스는 최근 국내 중소기업들이 운임 부담 증가와 수출 선박 부족 등으로 어렵다는 애로사항을 듣고 무역협회와 상생 지원의 뜻을 모았다. 최근 글로벌 완성차 물동량 증가로 자동차 운반선 선복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이지만, 대승적 차원에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협약에 따라 현대글로비스는 내년 초까지 ‘브레이크 벌크 화물’ 기업들이 자동차 운반선을 이용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브레이크 벌크 화물은 컨테이너와 같은 용기에 적재되지 않아 바퀴가 달린 특수장비를 통해 선적된다. 산업 및 발전설비, 전동차, 철강 제품, 건설 및 광산 장비 등이 있다.

앞서 현대글로비스는 글로벌 에너지 인프라 기업의 운송 의뢰를 받아 화력·풍력 발전설비를 자동차 운반선에 실어 미국 볼티모어, 독일 브레머하펜 등지로 성공적으로 나르며 브레이크 벌크 화물 운송 능력을 검증받았다.

현대글로비스 선박에 화물 선적을 희망하는 수출기업은 무역협회, 수출입물류 종합대응센터 홈페이지 등을 통해 문의하면 된다. 무역협회 물류서비스실 또는 트레이드 콜센터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하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브레이크 벌크 화물 기업에 유휴 공간을 지원함으로써 해당 기업과 우리나라 수출 경쟁력을 높이는 데 노력할 것”이라며 “국내 수출기업의 애로사항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진=현대글로비스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