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자, 은행 대출 잔액 ‘400조원’ 첫 돌파

한영훈 기자입력 : 2021-07-21 08:00

[사진=연합]

자영업자들의 은행 대출 증가 폭이 가파르다. ‘코로나19’ 이후 영업 부진에 대한 금융권 의존도가 커진 영향이다.

2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현재 은행권의 기업 대출 잔액은 1022조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9년 말보다 153조1000억원(17.6%) 늘어난 수치다.

이 중 대기업 대출은 20조8000억원(13.7%), 중소기업 대출은 132조3000억원(18.5%)씩 각각 증가했다.

중기 대출 중 개인사업자(자영업자) 대출의 경우, 66조9000억원이나 늘었다. 직전 동기(2018년 6월 말~2019년 12월 말 36조4000억원)보다 83.8%나 급증한 수치다.

자영업자의 은행 대출 잔액은 2018년 말 313조8000억원에서 2019년 말 338조5000억원으로 24조7000억원 증가했다. 올해 5월 말에는 402조2000억원으로 400조원을 처음 넘었다.

이는 ‘코로나19’에 따른 매출 부진이 오랜 기간 이어진 탓이다. 이러한 상황에도 인건비·임대료 등의 고정비는 계속 발생하는 상황이다. 자영업자 입장에서는 대출 외에는 별다른 대안이 없는 셈이다. 이마저도 한도가 차서 앞으로 추가 대출은 받기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만약 한국은행이 연내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하면, 소상공인들의 부담을 더 커질 수밖에 없다. 이를 막기 위해 중소벤처기업부가 위기 업종 소상공인 10만 명에게 연 1.5% 금리로 1000만원씩 긴급 대출을 해주고 있지만, 역부족이란 의견이 많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