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방통위, KBS 다채널·이동형 시범방송 추진

신승훈 기자입력 : 2021-07-19 15:07
신규 총출되는 '9-2 채널'...올림픽 전용채널로 편성 과기정통부·방통위 "한시적 시범방송...향후 본 방송도 검토"

[사진=KBS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원회가 하계올림픽 기간인 오는 23일부터 지상파 UHD 방송 기술인 ‘ATSC 3.0’을 활용한 다채널·이동형 시범방송을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ATSC 3.0은 한국·미국·캐나다 등에서 채택한 ‘차세대 지상파 방송 표준’이다. 다채널, 이동 수신, 고화질, 방송·통신 융합 등의 장점을 갖고 있다.

시범방송은 과기정통부와 방송위가 지난해 12월 9일 공동으로 발표한 ‘지상파 UHD 활성화를 위한 정책방안’의 후속조치로 ‘다채널 방송 확대’, ‘지상파 UHD 방송망을 활용한 이동형 서비스 도입’ 등의 일환으로 추진된다. 

KBS는 다채널 시범방송을 통해 수도권 지역에서 신규로 송출되는 9-2 채널을 하계올림픽 기간 올림픽 전용채널로 편성한다. 올림픽 이후 연말까지는 다큐멘터리 등을 편성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ATSC 3.0 수신 장비를 보급해 시민, 유관단체 등으로 구성한 체험단의 다채널 이동 시범방송 체험을 지원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와 방통위는 “이번 다채널 시범방송은 다채널 방송과 지상파 이동형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도입하기 앞서 연말까지 한시적으로 실시하는 시범방송”이라며 “향후 방송사의 방송 준비상태에 따라 다채널·이동형 서비스 본 방송 실시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