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관광인프라 확충으로 서해안KTX시대 준비

(내포)허희만 기자입력 : 2021-07-19 10:29

서해안KTX시대 준비 남당항 3미3색 축제공원 조감도.[사진=홍성군제공]


충남 홍성군이 서울에서 홍성까지 45분에 주파할 수 있는 서해안KTX 시대에 대비해 관광인프라 확충에 힘을 쏟고 있다.

홍성군은 2022년까지 1013억원을 투입해 궁리항~어사항~남당항으로 이어지는 천수만 26㎞ 구간을 해양‧레저‧관광 기능을 갖춘 차별화된 어항으로 새로 단장한다고 19일 밝혔다.

군은 남당항 주변에 해변산책로와 바다조망쉼터, 전망대를 구축하고, 대하·새조개 등 지역특산물 축제를 위한 광장을 신설해 문화와 휴식을 만끽할 힐링 공간으로 조성하고 있다.

명품낙조로 명성 높은 속동전망대 주변에는 스카이타워와 해넘이길을 조성하고 편의시설을 갖춘 해안공원을 만들어 관광객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충청유교문화권 광역관광개발 사업 일환으로 홍주천년 양반마을 조성에도 힘을 쏟고 있다.

군은 지역문화유산인 홍주읍성을 활용한 지속가능한 생태관광 기반을 마련하고자 2025년까지 186억원을 투입해 전통음식체험 시설과 전시실, 공방체험, 전통놀이마당 등 충청유교문화 체험시설을 구축한다.

한용운 선생 생가지는 교육·휴게·여가 기능을 결합한 에듀테인먼트 공간을 조성하고, 전망대와 숲 문화공원을 조성하는 결성읍성 정비 사업을 진행하는 등 지역 문화유산을 활용한 관광 인프라 확충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서계원 홍성군 문화관광과장은 "지역 문화유산과 해양자원 개발을 통한 관광 인프라를 확충으로 서해안 KTX시대의 관광거점으로 거듭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