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소마 총괄공사, 한·일 외교 관련 부적절 발언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가 13일 일본 '방위백서'에 독도 영유권 주장이 실린 것과 관련,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초치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이 17일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를 불러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의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항의하고 재발 방지를 요구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최 차관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로 아이보시 대사를 초치하고 소마 공사가 최근 국내 언론인과의 면담 시 문재인 대통령의 한·일 관계 발전을 위한 노력을 크게 폄훼하는 비외교적이고 무례한 발언을 한 데 대해 엄중히 항의했다.

최 차관은 또 아이보시 대사에게 일본 정부가 이런 상황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한 차원에서 가시적이고 응당한 조치를 신속히 취해줄 것을 요구했다.

이에 아이보시 대사는 해당 관계자의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한국 정부의 요구 내용을 즉시 본국 정부에 보고하겠다고 했다.

전날 JTBC 보도에 따르면 소마 대사는 지난 15일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한·일 관계를 언급하며 '마스터베이션'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소마 공사는 "당시 여성 기자 앞에서 부적절한 말이라고 사죄하며 철회했다"며 "절대 문재인 대통령 개인을 지칭해 그런 말을 쓰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그럼에도 논란이 커지자 주한 일본대사관은 전날 새벽 2시경 외교부를 통해 한국 기자들에게 아이보시 대사 입장을 담은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유감의 뜻을 전했다.

아이보시 대사는 "소마 공사의 이번 발언은 간담 중 발언이라 하더라도 외교관으로서 지극히 부적절하며 매우 유감"이라며 "소마 공사의 보고를 받고 저는 소마 공사에게 엄중히 주의를 줬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가 소마 공사에 대한 국내 비판 여론이 양국 정상회담 논의 등에 미칠 파장 등을 우려해 즉각 진화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이후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며 "보도 내용이 사실이라면 외교관으로서 매우 부적절한 언행"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당국자는 "이를 엄중하게 보며, 응당한 외교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