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특구 찾은 임혜숙 장관 "다양한 블록체인 서비스 등장에 최적"

임민철 기자입력 : 2021-07-16 11:32
과기부, 디지털뉴딜 블록체인 기술 R&D 착수…5년간 1133억원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왼쪽에서 세 번째)이 16일 부산블록체인규제자유특구를 방문해 비피앤솔루션공장에서 블록체인 기반 스마트 물류 플랫폼 서비스 등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과기정통부 제공]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16일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를 방문하고 올해부터 5년간 1133억원을 투자하는 블록체인 기술개발사업 착수를 밝히는 설명회에 참석했다.

임 장관은 중소벤처기업부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사업 수행 기업인 비피앤솔루션을 방문해 블록체인 기반 스마트 물류 플랫폼 서비스 실증현장을 살펴 보고 부산 특구 현황 소개와 현장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실증사업은 '콜드체인(농산물 등 신선제품의 산지·소비지 간 저온 유지 물류 유통망)' 기술의 실시간 온도와 이력 데이터가 위변조될 수 있는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콜드체인에 사물인터넷(IoT)과 블록체인 기술을 융합하는 첨단물류 환경 구축을 목표로 한다.

이 사업에 비피앤솔루션, 마린플랫, 퀘스트엑스, 이에스피, 부산테크노파크가 참여하고 있다. 사업을 위해 화물자동차 한시적 허가(화물자동차법), 개인정보 파기(개인정보보호법), 위치정보 파기(위치정보법) 관련 규제특례가 적용되고 있다.

임 장관은 "국내 최대 항만을 보유한 부산은 다양한 블록체인 서비스가 등장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라며 "이를 위해 블록체인 핵심 기반기술을 조기에 확보하고 산업계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연계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이후 임 장관이 참석한 디지털뉴딜 일환으로 추진되는 블록체인 기술개발 사업 착수 설명회에서는 블록체인 기술 및 발전전망(인호 고려대 교수), 블록체인 지역확산 및 자유특구 연계방안(김호원 부산대 교수)의 기조강연과 전문가 토론, 사업수행기관의 연구 소개가 진행됐다.

디지털 뉴딜을 위한 블록체인 기술개발 사업은 올해부터 2025년까지 5년간 1133억원(국비 916억원, 민간자본 217억원) 규모로 합의, 스마트컨트랙트보안, 개인정보처리·신원관리, 데이터관리 등 4개 분야 9개 과제를 수행하는 사업이다. 올해 사업 예산 규모는 203억1000만원(국비 182억원, 민간자본 21억1000만원)이다. 
 

디지털 뉴딜을 위한 블록체인 기술개발 사업 개요. [사진=과기정통부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