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인어] 또 고개든 포퓰리즘

전운 금융부 부장입력 : 2021-08-13 09:44

 

정치권은 섬세해야 할 경제정책을 마치 선거를 앞두고 선심을 쓰듯이 내놓는 선거공약처럼 접근하는 방식에서 벗어나야 한다. 선심성 정책 남발이나 정책 과정에서의 혼선은 결과적으로 국정의 당사자인 여당과 정부 정책에 대한 시장의 신뢰만 훼손하고 투입된 재정 대비 정책효과를 갉아먹을 수밖에 없다. 돈은 돈대로 쓰고 욕만 먹을 뿐이다. 전형적인 포퓰리즘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