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톡톡] 추미애 "국정이 장난이냐"...재난지원금 여야 합의 번복에 반발

조아라 기자입력 : 2021-07-13 10:54
"재난지원금, 뿌린 다음 두텁게 지원할 대상 선별해야"

여권 대선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여권 대선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국정과 민생을 손바닥 뒤집듯 농락하는 야당을 개탄한다"며 "전 국민 재난지원금 합의를 100분 만에 뒤집다니 국정이 장난이냐"고 했다.

앞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지난 12일 저녁 만찬 회동을 갖고 소득 하위 80%에만 지급하기로 한 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으로 확대하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국민의힘 내부 반발로 사실상 번복하자 이를 질타한 것이다.

추 전 장관은 13일 페이스북에 "방역 장기화로 골목경제가 메말랐다"며 "부자는 명품 소비에 열광하는 동안 서민은 일품을 팔아 근근이 버티는 일상이 됐다. 재난 장기화로 양극화가 더 심해지고 없는 사람이 더 고달프다"고 했다.

이어 "골목경제의 저수지에 물을 대야 한다. 시급하다"며 "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게 지급해 소비를 활성화시켜 내수를 살리고 중소 자영업자가 기지개를 켤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추 전 장관은 "재난지원금은 소비 촉진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고, 민생 소방수가 될 것"이라며 "긴급 소방수를 뿌린 다음 두텁게 지원할 대상을 선별하면 된다. 여·야·정의 각성을 촉구한다"라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