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아주경제DB ]



유화증권은 이동형 학교 모듈러를 임대하는 '폴라리스웍스'가 하반기부터 실적을 크게 끌어올릴 것으로 전망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과밀학급 문제가 대두되면서 이동형 학교 모듈러 수요가 급증한 반면 공급은 제한적인 상황이어서다. 

13일 유승준 유화증권 연구원은 보고서에서 "모듈학교에 대한 수요는 넘치는데, 공급업체는 극소수에 불과하다"며 "폴라리스웍스는 급증하는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모듈러 제작을 늘리고 있는 상황이다. 영업환경은 매우 우호적이며, 임대 공급이 본격화하는 하반기부터 실적이 큰 폭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했다. 

모듈학교 수요 급증은 코로나19 확산세에 기인한 것이다. 교실 내 원활한 거리 두기를 위해선 학급당 20명 이하의 학생수가 유지돼야 하는데, 전국 학교의 8.5%가 학급당 30명이 넘는 '과밀학교'인 것으로 조사됐다. 

유 연구원은 "2학기 전면등교가 계획돼 있는데, 코로나19 확산세까지 더해져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과밀학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동형 학교 모듈러가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학교 운동장에 이동형 모듈러를 설치, 과밀학급을 해소하는 방안"이라고 했다.

노후학교 리모델링이 본격화하며 리모델링 기간 사용할 임시학교가 많이 필요해진 점도 모듈학교의 전망을 밝혔다. 앞서 정부는 2025년까지 전국 학교 2835동을 대상으로 리모델링 예산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동형 모듈 교실에만 1조2000억원 이상의 예산이 투입된다. 그린뉴딜의 10대 과제 중 하나인 '그린 스마트 미래학교 사업'이다. 

유 연구원은 "올해 264개교를 시작으로 해마다 200여개교의 개축, 리모델링이 진행된다"며 "이동형 모듈교실은 지난해 1월 전북 고창 고등학교에 처음 설치된 후 교사와 학생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전국으로 확산 중이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