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푸틴과 '백신 관세 철폐' 논의?...APEC, 16일 이례적인 비공식 회의

최지현 기자입력 : 2021-07-12 16:15
오는 11월 공식 정상회의 일정을 앞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가 이례적으로 비공식 정상회의를 긴급 소집했다. 올해 의장국인 뉴질랜드가 역내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이유로 요청한 것인데, 해당 회의에선 백신 관련 논의가 주를 이룰 것으로 관측된다.

12일(현지시간) 로이터와 AFP 등 외신은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이날 성명을 통해 오는 16일 APEC 비공식 화상 정상회의를 소집했다고 전했다.
 

저스틴 아던 뉴질랜드 총리.[사진=AP·연합뉴스]


아던 총리는 "지난 1년 동안 APEC은 8100만개의 역내 일자리가 감소하면서 제2차 세계대전 이후 가장 큰 경제 위축 상황을 겪었다"면서 "역내 경제 회복을 가속하기 위해선 집단 대응이 필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APEC 역사상 (한 해 동안) 추가 정상회의가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면서 "이는 코로나19 사태와 경제 위기에서 함께 탈출하고자 하는 우리(APEC)의 열망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1989년 출범한 APEC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공동 번영을 목표로 역내 21개국이 참여한 세계 최대 지역협력체다.

우리나라와 미국·중국·일본·러시아 등도 APEC에 참여하고 있으며, APEC 참여국 전체를 아우를 경우 전 세계 인구의 40%, 전 세계 국내총생산(GDP)과 교역량의 각각 59%와 50%를 점유한다.

아던 총리는 이번 회의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 다수의 국가 정상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확인했지만,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참석 여부는 밝히지 않았다.

우리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의 참석 여부 역시 아직 공개하지 않았다.

올해 개최국을 맡게 된 뉴질랜드는 연초부터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해 코로나19 백신과 의약품 원자재의 역내 무역과 교류를 촉진하는 방안을 도출하겠다는 목표를 세워왔다.

이에 따라, 아던 총리는 오는 16일 정상회의에서 역내 각국이 더 효율적으로 백신 접종을 시행할 수 있는 방안을 도출하고 각국의 일자리와 경제를 보호하기 위한 공동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싱가포르 스트레이츠타임스 등은 역내 백신 관세 철폐 조치가 실현할지 여부에 주목했다.

앞서 지난 6월 열린 APEC 무역장관 회의에서 21개 회원국은 코로나19 백신과 관련 자재의 역내 무역 활성화를 위해 각국의 무역장벽 완화 방안을 검토했지만, 이에 대한 공감대를 모았을 뿐 관세 철폐와 같은 실질적인 대응 조치에 합의하지 못한 상황이다.

로이터는 APEC 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가 각각 5000만명과 100만명 이상이며, 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2020년 역내 GDP 역시 1.9% 감소했다고 지적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