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5∼59세 백신예약 첫날, 한때 사이트 마비···새벽에 80만명 몰려

이효정 기자입력 : 2021-07-12 09:01

[사진=연합뉴스]


12일 0시부터 만 55~59세(1962~1966년생)를 대상으로 백신 접종 예약이 시작된 가운데, 새벽부터 접속자가 80만명가량 몰리면서 예약 사이트가 한때 마비되기도 했다. 최근 국내에서 코로나 4차 대유행이 본격화하면서 백신을 맞으려는 수요가 크게 늘어 접속자가 동시에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질병관리청 코로나 예방접종 사전예약 시스템에는 이날 새벽 80만명 넘는 접속자가 몰렸다. 50시간 이상을 기다려야 사이트에 접속할 수 있다는 안내 문구가 뜨기도 했으며, 이후에는 홈페이지에 아예 접속할 수 없는 상태였다.

이날 오전에도 접속은 원활하지 않았다. 접종 예상 대기 시간은 10분~20분가량이었다.

한편, 55∼59세 접종 사전예약은 오는 17일까지 6일간 진행된다. 이들은 모더나 백신을 맞는다.

또 2분기 접종대상인 60∼74세 가운데 예약을 했다가 건강 상태나 변경 방법 미숙지, 의료기관 실수 등으로 인해 예약을 취소한 10만명도 이날부터 17일까지 다시 사전예약을 할 수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