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상무부, '위구르족 탄압' 중국기업 14곳 추가 제재 예정"

정혜인 기자입력 : 2021-07-09 15:28
로이터통신, 소식통 인용 보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중국 인권 탄압 문제 압박이 한층 거세질 전망이다.

8일(이하 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바이든 행정부가 중국 정부의 신장 위구르족 인권 탄압 의혹을 앞세워 중국 기업 10여개를 상무부 제재 명단에 추가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터키 이스탄불의 바예지드 광장에서 지난 4월 1일(현지시간) 위구르족 지지자들이 '동투르키스탄' 깃발의 상징색으로 칠한 마스크를 쓰고 중국의 위구르족 탄압을 규탄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AFP·연합뉴스]


통신은 제재 명단에 추가될 중국 기업의 이름은 확인되지 않았지만, 명단에 추가될 중국 기업은 14개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중국 기업 이외 다른 국가의 기업도 포함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제재 명단 추가는 9일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미국 워싱턴 주재 중국대사관은 미국 경제전문매체 CNBC의 논평 요청에 응답하지 않았다.

바이든 행정부는 지난달 말에도 위구르족 인권 탄압 문제에 연루됐다는 이유로 호신실리콘산업, 신장생산건설병단(XPCC), 신장다 코 뉴에너지, 신장 이스트호프(東方希望) 비철금속, 신장 GCL 뉴에너지머티리얼 등 5개 중국 기업을 상무부 제재 명단에 추가한 바 있다.

CNBC는 "최근 미국의 조치는 신장 위구르족 등 인권 탄압 문제에 대해 중국 정부의 책임을 묻겠다는 바이든 행정부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해석했다. 상무부 제재 명단에 포함된 기업들은 미국 기업들과 거래할 때 상무부의 사전승인을 받아야 한다. 또 상무부의 철저한 조사를 받아야 한다. 

미국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행정부 시절에도 중국 정부의 인권 탄압을 문제 삼고, 중국 기업에 대한 칼날을 겨눴다.

트럼프 전 행정부는 지난 2019년 이슬람 소수민족에 대한 탄압을 이유로 중국 최고의 인공지능(AI) 신생기업(스타트업) 중 일부를 제재 명단에 추가했다. 트럼프 전 행정부의 상무부는 중국 공안국 20곳과 영상감시업체 하이크비전 등 8개 기업 등을 제재 대상으로 분류했다고 CNBC는 전했다. 

유엔 전문가들과 인권단체도 중국 정부가 위구르족과 다른 무슬림 소수민족 약 100만명을 신장 지역의 대규모 수용소에 감금하고 종족 말살 수준의 가혹한 인권 탄압 정책을 실시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그러나 중국 정부는 미국 등 서방국가의 인권 탄압 주장에 대해 강력히 부인하며 소수민족에 대한 중국 정부의 정책은 신장과 중국 사이의 분열을 꾀하는 극단주의자들을 단속하기 위함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