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퀄이 론칭한 홈 IoT 브랜드 헤이홈의 상품군. [사진=한샘 제공]

종합 홈 인테리어 전문기업 한샘이 ‘스마트홈’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

한샘은 홈 사물인터넷(IoT) 전문 벤처기업 ‘고퀄’에 30억원을 투자했다고 8일 밝혔다. 인테리어 시장의 미래 방향인 ‘스마트홈’ 분야에서 선제적 위치를 확보하기 위한 전략적 투자다. 한샘은 이번 투자를 시작으로 시장에서 유망한 벤처기업을 지속해서 발굴할 계획이다.  

한샘은 스마트기기 개발 역량과 자체 클라우드 플랫폼을 운영하는 고퀄의 기술과 성장성을 높게 평가해 이번 투자를 결정했다. 고퀄은 스마트 전동 커튼과 스마트 조명, 스마트 홈카메라 등 스마트홈을 구현할 수 있는 다양한 제품을 개발하고, 이를 연동하는 자체 클라우드 플랫폼을 운영·개발하는 홈 IoT 전문 벤처기업이다. 최근에는 스마트 오피스·상점처럼 스마트 공간 컨설팅 사업을 진행하는 등 IoT 분야에서 영역을 넓혀 가고 있다. 고퀄의 대표 브랜드인 ‘헤이홈’의 경우, 2019년 발매 이후 2년 만에 약 25만명의 사용자를 유치했다.

한샘과 고퀄은 스마트홈을 구현하기 위한 홈 네트워크 플랫폼과 스마트 기기 개발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나아가 한샘은 고퀄뿐 아니라 여러 가전업체에서 운영하는 스마트기기와 정보기술(IT) 업체들의 홈 네트워크 플랫폼 개발 역량을 자사 리모델링 사업인 ‘한샘 리하우스’에 접목해 고객에게 스마트홈 기반 리모델링을 제안하는 ‘스마트홈 원스톱 패키지’를 완성할 계획이다.

황인철 한샘 투자관리부 이사는 “이번 고퀄 투자를 시작으로 한샘의 강점인 가구, 리모델링 역량과 조화를 이룰 수 있는 다양한 IT 기업들과의 협업·투자를 이어나갈 계획”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한샘은 미래 스마트홈 산업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