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XM3 희망 올렸다... 6월 수출 7679대

유진희 기자입력 : 2021-07-01 15:49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XM3’가 르노삼성자동차의 실적 회복 신호탄을 올렸다.

르노삼성차는 지난 6월 내수 5610대, 수출 8556대로 총 1만4166대의 판매 실적을 거뒀다고 1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내수는 크게 줄었으나(59.0%), 수출은 크게 증가한(1345.3%)한 수치다. 특히 수출은 XM3가 7679대 선적되며 전체 실적을 견인했다.

XM3는 6월부터 유럽 28개국에서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했으며, 현지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하반기 부산공장이 차질 없이 안정적인 수출 생산 물량을 공급할 수 있다면 향후 생산 물량 회복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상반기 내수 실적(2만8840대)도 전년 동기 대비 47.8% 감소했으나, 수출 실적은 2만7086대로 118.0% 증가했다. 상반기 전체 판매대수는 내수와 수출을 합해 총 5만5926대로 전년 동기 대비 17.3% 줄었다.
 

르노삼성자동차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XM3'의 2022년형 모델. [사진=르노삼성자동차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