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설업자 간 상호협력평가'서 96점 받아

동부건설 사옥 [사진제공=동부건설]



동부건설은 국토교통부가 지난 30일 발표한 ‘건설업자 간 상호협력평가(이하 상호협력평가)’에서 96점으로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고 1일 밝혔다. 

상호협력평가 제도는 종합·전문건설업체 간, 대·중소기업 간의 균형 있는 발전과 건설공사의 효율적 수행을 위해 마련된 것으로, 동부건설은 4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2020 건설협력증진대상’에서 공로부문 대상도 수상했다. 협력사 동반성장 업무를 전담하는 동반성장팀을 통해 협력사 경영컨설팅 및 상호협력교육 지원 등의 상생 노력이 평가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동부건설은 하도급 계약 인지세의 70% 이상을 지원하고 있으며, 하도급 대급을 100% 현금 지급 하는 등 재무적 측면에서도 상생협력을 위한 활동을 하고 있다.

동부건설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상황을 지역업체와 함께 극복하고자 동부건설이 운영하는 종합 웨딩 복합 공간인 메리움의 파트너사를 위해 지난해 임대료 3개월 치(4~6월)를 받지 않았다. 올해에도 3개월 치(1~3월) 임대료를 면제해 줬다.

동부건설 관계자는 “협력사와의 동반성장을 위한 프로그램을 보다 다양하게 시행하고 있다”면서 “성숙된 상호협력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