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미래에셋증권 제공]



미래에셋증권은 30일 증권사 최초로 3억 달러 규모의 글로벌 그린본드를 발행했다고 밝혔다. 4년 연속 외화채권 발행이다. 그린본드는 발행자금의 사용처가 기후변화, 재생에너지 등 친환경 에너지 프로젝트 및 인프라 투자에 한정된 채권이다.
 
이번에 미래에셋증권이 발행한 그린본드는 총 3억 달러 규모로 3년 만기 구조다. 금리는 미국 3년물 국채 금리에 가산 스프레드 95bp를 더한 1.42%로 확정됐다. 최초 금리 가이던스 대비 30bp 낮다. 

그린본드에 대한 수요 증가, 미래에셋증권의 꾸준한 발행, 투자자 미팅을 통한 신뢰 구축, 국제신용평가사의 신용등급 전망 상향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는 평이다. 

미래에셋증권 관계자는 "지난 3월 주요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기업설명회를 개최, 개선된 실적과 하반기 투자성과를 적극 알린 점이 긍정적으로 평가됐다"며 "글로벌 초우량 자산운용사 및 은행들의 풍부한 수요를 이끌어내, 국내 원화채권 발행 대비 금리 절감효과를 톡톡히 누렸다"고 했다. 

빠르면 올해 하반기부터 미 연준의 테이퍼링 가능성이 논의되는 가운데, 선제적인 조달로 경쟁력 있는 스프레드 및 금리를 달성한 점도 의미가 크다고 미래에셋증권 측은 설명했다. 

미래에셋증권은 지난 2019년 증권사 최초로 글로벌 SRI채권을 발행하는 등 일찌감치 친환경 투자정책을 이행해왔다. 증권업계 ESG경영을 선도한다는 목표 아래 지난 2월 이사회 산하 ESG협의회를 신설하고 사회적채권을 발행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