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예탁결제원은 사모펀드 시장의 투명성을 제고하기 위해 비시장성자산 투자지원 플랫폼을 구축, 28일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예탁원에 전자등록, 예탁되지 않는 비시장성자산을 대상으로 표준코드 관리시스템을 마련했다. 

자본시장법과 업계 실무상 자산분류 체계를 분석, 사모펀드가 투자하는 비시장성자산의 분류체계를 구축했다. 코드는 증권 90종, 파생상품 56종, 금융상품 30종, 특별자산 56종, 부동산 12종 등이다. 

집합투자업자 운용명세와 신탁업자 자산보관명세를 상호 대사·검증 가능한 펀드자산 잔고대사 지원시스템도 만들었다. 

비시장성자산에 대해 업계 실무를 반영한 표준을 수립하고 이를 전산 플랫폼으로 구축한 것은 사모펀드 시장 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함이라는 게 예탁원 측 설명이다. 

앞서 고수익 비시장성자산 투자 확대로 대규모 상환·환매 연기 등이 잇따르자 투자자 피해도 커졌다. 

이명호 예탁원 사장은 "비시장성자산 투자지원 플랫폼이 사모펀드 시장의 성장과 발전에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플랫폼 정착과 활성화에 많은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사진=한국예탁결제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