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전국 휴게소서 폐플라스틱 순환체계 구축한다

김성현 기자입력 : 2021-06-24 16:10
SK이노베이션이 전국 휴게소에서 발생하는 플라스틱 쓰레기 분리배출부터 재활용까지 아우르는 순환체계를 구축한다.

SK이노베이션은 24일 경기도 용인시 소재 죽전휴게소에서 한국도로공사, 한국고속도로휴게시설협회, SK종합화학과 4자 협의체를 구성하고 휴게소 쓰레기 자원순환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의체는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발생하는 폐플라스틱 일평균 약 4톤(t)을 자원순환에 활용한다. 이날 협약에 따라 자원순환을 위한 폐플라스틱 분리배출 캠페인, 폐플라스틱 재활용 사업, 친환경 사회적기업·소셜벤처 육성과 같은 사회적 경제 활성화 등 분야에서 협력한다.

다음 달부터는 전국 200여곳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휴(休)-사이클’ 캠페인을 시행할 계획이다. 휴-사이클은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발생하는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해 플라스틱 제품으로 재탄생시키는 활동이다.

협의체는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에 폐페트병 전용 수거함 및 올바른 분리배출 방법 안내판을 설치한다. 여기서 모인 폐플라스틱을 활용해 교통안전용품이나 우산, 가방 등 재활용 제품으로 만들어 취약계층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내달 중 5개 휴게소를 선정해 폐페트병을 넣으면 자동으로 라벨 제거와 압축이 되는 자동 분리수거기를 도입할 계획이다. 이 제품은 SK이노베이션이 육성하는 친환경 소셜벤처 이노버스가 공급한다.

또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내 편의점에서는 재활용이 쉬운 무라벨 음료 전용판매코너를 마련하고, 비닐봉투 대신 종이봉투 사용을 장려한다.

임수길 SK이노베이션 밸류크리에이션 센터장은 “폐플라스틱 문제 해결은 화두가 아니라 당장 실천이 무엇보다 중요한 일로,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고속도로 휴게소가 플라스틱 문제 해결의 모범 사례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SK이노베이션과 SK종합화학은 플라스틱이 환경적으로도 도움이 되는 플러스틱(Plustic)이 될 수 있도록 순환체계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승환 한국고속도로휴게시설협회 회장(왼쪽부터), 김진숙 한국도로공사 사장, 임수길 SK이노베이션 밸류크리에이션센터장, 이종혁 SK종합화학 그린비즈추진그룹 담당이 24일 경기도 용인시 소재 죽전휴게소에서 열린 휴게소 자원순환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