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성과급 논란에 첫 공식 답변 "1인당 영업익에 따른 합리적 결정"

류혜경 기자입력 : 2021-06-25 06:00
23일 임금과 성과에 대한 설명 자료 작성해 임직원에게 전달 "현대차 1인당 영업이익의 경우 3300만원에 불과" "임금 결정 시 경영실적ㆍ환경ㆍ미래대비 등 고려돼야"
현대자동차가 임직원들 사이에서 임금과 성과급에 대한 논란이 심화되자 해명에 나섰다. 앞서 현대차에선 젊은 임직원들을 중심으로 임금과 성과급 선정방식에 대한 문제 제기가 지속돼왔다. 이들은 성과급 분배에 대한 투명한 공개와 '일한 만큼 보상을 받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자동차 노사기획팀은 전날 임금과 성과에 대한 설명 자료를 작성해 임직원에게 전달했다. 자료에는 현대차의 경영실적과 경영환경, 다른 회사와의 비교 등이 담겼다. 앞서 지난 3월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임직원 타운홀 미팅을 통해 임금 논란에 대해 "성과급 지급 기준을 임직원들의 눈높이에 맞춰 더 정교하게 선진화하겠다"고 밝힌 뒤 처음으로 회사 차원에선 나온 공식 문서다.

사측은 설명 자료를 통해 올해 임금과 성과급 결정 시 지난해 영업이익이 2조3946억원으로 전년보다 33.6% 줄고, 올해 상반기에도 반도체 수급난과 코로나19 등으로 기존 사업계획보다 생산량이 약 6만6000대 미달된 점 등을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자동차 산업의 경우 격변기에 있어 비용투자가 필요해 차입경영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다른 기업과의 차이도 강조했다. 전자업계는 반도체 시장 호황기를 맞았고, IT 업계는 최근 서비스 수요가 급증하는 등으로 비교가 부적절하다고 전했다. 특히 영업이익을 임직원수로 나눈 1인당 영업이익의 경우 현대차는 3300만원에 불과하지만, 삼성전자는 3억3000만원, SK하이닉스는 1억3000만원, 네이버는 3억원으로 각 기업 간 차이가 크다고 명시했다.
 
이 같은 내용을 담아 사측은 "타사들과의 단순 비교는 문제 해결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근 임직원들 사이에서 나오는 현대차가 임금과 성과급을 제대로 측정하지 않고 있다는 주장에 대해 '막연한 기대감으로 부풀려진 가짜뉴스'라고 못박았다.
 
현대차는 지난해 기본급의 150%와 격려금 120만원을 성과급으로 책정했다. 이를 기준으로 지난해 사무직 신입 사원의 경우 450만원가량의 성과급을 전달했다. 4년~5년 차 대리급의 경우 700만원 정도를 지급한 것으로 추산된다. 앞서 2019년의 경우 현대차의 1인당 영업이익은 5200만원 수준이다.

임직원들은 품질 충당금을 예로 들며 경영진의 무능이 지난해 전체 실적을 깎아내렸다고 주장한다. 현대차는 지난해 3분기 영업이익에 2조1000억원의 품질 충당금을 반영한 바 있다. 품질 충당금을 더해 영업이익을 계산한 현대차의 지난해 1인당 영업이익은 6300만원가량이다.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30대 그룹 상장사의 임직원 1인당 영업이익은 6235만원으로, 평균 수준이다.

다만 같은 계열사 내에서 비교할 경우, 현대차의 인적 경쟁력은 뒤처지는 게 사실이다. 지난해 임직원 1인당 영업이익은 기아 9400만원, 현대모비스 6600만원으로 현대차보다 높다. 4억5800만원으로 가장 높은 수치를 낸 현대글로비스는 현대차와 15배 이상 차이가 난다. 현대차 자체적으로도 1인당 영업이익이 지속적으로 줄고 있다. 현대차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1인당 영업이익은 2011년 1억4000만원에서 2016년 7600만원, 지난해 3300만원이 됐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기업마다 경영상황이나, 원자재 가격 등이 달라 1인당 영업이익을 가지고 단순 비교하는 것은 어렵지만, 현대차의 경우 지속적으로 1인당 영업이익이 줄고 있어 임금이나 성과급 인상에 대한 요구를 받아들이기는 어려울 수도 있다"고 말했다.
 

서울 서초구 양재동에 위치한 현대자동차 본사. [사진=유대길 기자]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