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칼렛 요한슨 "'블랙 위도우', 11년간 진화해온 인물…자부심 느껴"

최송희 기자입력 : 2021-06-24 08:37

'블랙 위도우' 스칼렛 요한슨[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제공]


할리우드 배우 스칼렛 요한슨이 영화 '블랙 위도우'의 의미를 언급했다.

24일 오전 영화 '블랙 위도우'(감독 케이트 쇼트랜드)의 화상 간담회가 진행됐다. 주연 배우 스칼렛 요한슨과 케이트 쇼트랜드 감독이 참석했다.

영화 '블랙 위도우'는 마블 스튜디오의 영원한 영웅, 나타샤 로마노프(스칼렛 요한슨 분)가 자신의 과거와 연결된 레드룸의 정체를 파악, 그들의 추악한 음모를 막기 위해 모든 것을 바꿀 선택을 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이날 스칼렛 요한슨은 "해야 해서 하는 것과 하고 싶어서 하는 것은 분명 다르다. 애정으로 똘똘 뭉쳐서 '블랙 위도우'를 촬영했다. 매일 감독님이 작업하는 걸 지켜보며 행복해했다. 볼을 꼬집어 볼 정도로 행복하더라. 서로서로 도와가며 오늘까지 오게 되었다"라며, '블랙 위도우' 솔로 영화가 탄생하게 된 것에 관한 기쁨을 드러냈다.

'블랙 위도우'는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 페이즈4의 시작을 알리는 영화로 '어벤져스'에서 블랙 위도우가 첫 등장한 지 11년 만에 나오는 솔로 영화다. 11년간 연기해온 나타샤 로마노프는 스칼렛 요한슨에게 어떤 영향을 미쳤을까?

그는 "나타샤는 백지에서 만들어낸 인물이다. 18~24개월에 한 번씩 같은 인물을 연기한다는 건 굉장히 특이한 일이다. 몇몇 감독과 작업하며 신기했던 점은 그들이 나타샤의 새로운 면을 발견했다는 점이다. 저 역시도 마찬가지다. 나타샤는 지속해서 진화한 인물"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이언맨2'에서 처음 등장했을 때는 남성 캐릭터에게 리액션만 하곤 했다. '윈터솔져'부터 통솔력을 발휘했고, '엔드게임'을 통해 나타샤라는 인물이 하나의 캐릭터로 완성된 느낌이 든다. 그런 점에서 나타샤는 지속적인 진화를 겪어온 인물이고 그 부분에 자부심을 느낀다"라고 거들었다.

한편 영화 '블랙 위도우'는 마블 스튜디오의 영원한 영웅, 나타샤 로마노프(스칼렛 요한슨 분)가 자신의 과거와 연결된 레드룸의 정체를 파악, 그들의 추악한 음모를 막기 위해 모든 것을 바꿀 선택을 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한편 '블랙 위도우'는 마블 스튜디오의 2021년 첫 대형 활극으로 MCU(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영화에서 주요 등장인물로 활약한 '블랙 위도우'의 솔로 영화다. 블랙 위도우의 과거와 연결된 새로운 등장인물 엘레나 벨로바(플로렌스 퓨 분), 멜리나 보스토코프(레이첼 와이즈 분), 레드 가디언(데이비드 하버 분)을 통해 블랙 위도우와 얽힌 레드룸의 정체 등이 드러난다.

당초 지난해 5월 개봉을 준비했으나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여러 차례 개봉을 미뤄왔다. 마블 측은 오랜 고민 끝에 오는 7월 7일 개봉을 확정했다. 이날 오후 5시 전 세계에서 동시에 개봉한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