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배리어 프리’ 콘텐츠로 장애인 문화생활 지원

장문기 기자입력 : 2021-06-23 10:00
자원봉사자 참여 통해 영화 15편, 전자책 50권 제작·검수…사용료 부담
LG디스플레이가 코로나19 이후 문화생활이 어려워진 장애인들을 위해 영화에 자막을 입히고, 책을 디지털 음성으로 변환해 온라인으로 제공한다.

LG디스플레이는 장애인의 문화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배리어 프리(Barrier Free)’ 문화 콘텐츠를 제작·보급한다고 23일 밝혔다.

배리어 프리는 고령자, 장애인도 편하게 살 수 있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물리적·제도적 장벽을 허물자는 운동이다.

문화·예술 분야에서는 시·청각 장애인이 불편 없이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기존 제작물에 음성 해설이나 자막을 입히는 형식으로 이뤄지는 경우가 많다.

배리어 프리 문화 콘텐츠 제작에는 200명이 넘는 봉사자들이 참여해 청각 장애인을 위해 영화 속 소리 정보들을 하나하나 자막으로 입히고, 시각 장애인을 위해 일반도서를 디지털 음성으로 변환해 들려주는 전자책 검수 작업을 진행했다.

이렇게 완성한 영화 15편, 전자책 50권은 모두 온라인에서 선보일 예정이며, 모든 영화·책에 대한 콘텐츠 사용료는 LG디스플레이가 부담한다.

청각 장애인을 위한 ‘잔칫날’ 등 2편의 장편 영화는 온라인 상영회를 통해 공개된다. 나머지 영화들도 온라인 영화 플랫폼 ‘필무비’, ‘인디그라운드’를 통해 선보인다. 전자책은 시각 장애인 전용 전자도서관 시스템 ‘아이프리’에서 제공된다.

영화 자막 작업에 동참했던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야외 나들이도 쉽지 않은 요즘 배리어 프리 책과 영화가 장애인분들에게 마음의 위안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배리어프리 영화 자막 작업에 참여한 LG디스플레이 임직원 봉사자들이 청각장애인을 위한 온라인 상영회를 소개하고 있다.[사진=LG디스플레이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