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지 모임 '공명포럼' 출범..."젊은이 희망 가질 수 있는 새로운 나라"

조아라 기자입력 : 2021-06-22 20:06
상임대표에 안민석·정성호·김윤덕 의원…이종걸 전 의원·황석영 작가는 상임고문에

이재명 경기지사의 지지자 15만여명이 발기인으로 참여하는 공명포럼 출범식이 22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렸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의 국내·외 지지 모임인 '공명포럼'이 22일 출범했다.

이 지사는 이날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포럼 출범식에서 "요즘 젊은이들이 분노하고 있다. 젊은이들의 분노와 좌절은 우리 모두의 문제이고 기성세대의 책임"이라며 "젊은이들도 기회를 나누고 희망을 가질 수 있는 새로운 나라를 한번 만들어보면 어떻겠냐"고 했다. 이어 "불공정을 완화하는 것, 공정한 기회를 보장하는 것, 우리가 가진 자원과 기회들이 제대로 효율을 발휘할 수 있도록 제대로 배분하는 것, 그 속에 답이 있다"고 했다.

이어 "정치인은 국민을 지도하는 것이 아니라 국민의 뜻을 존중하고 국민이 원하는 바를 실행하는 존재"라며 "정치인을 칭찬하되 찬양하지 말아야 하고 정치인을 지지하되 절대 숭배하지 말아야 한다"고 했다.

이 지사는 포럼 출범식에 참석한 사람들을 "뜻을 나누는 동지"라고 지칭하며 "젊은이들도 기회를 나누고 희망을 가질 수 있는 새로운 나라를 한번 만들어보면 어떻습니까"라고 했다.

공명포럼은 더불어민주당의 안민석·정성호·김윤덕 의원이 상임 공동대표를, 김남국·문정복·민형배·박성준·이동주·홍정민 의원이 공동대표를 맡았다. 이종걸 전 국회의원과 황석영 소설가는 상임고문 자리에 이름을 올렸다.

이날 공명포럼의 출범으로 이 지사의 원내 그룹인 성공포럼(대한민국 성공과 공정을 위한 국회 포럼)과 전국 조직인 민주평화광장 등 '3대 포럼'이 완성됐다. 공명포럼의 경우 국내 17개 광역자치단체, 30개국 100개 도시에서 발기인 15만명이 참여했다. 또 14개 직능 본부와 36개 위원회가 구성돼 각계각층을 다양하게 포함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