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릉골프장 운명, 구청장 주민소환 결과에 달려

윤주혜 기자입력 : 2021-06-22 14:32
구청장 주민소환 서명 마감…"24일쯤 결과 나올듯" "서울시장 태릉골프장 개발 계획 전면 중지 공약 이행해야" 국토부 "주민소환 문제 마무리되면 본격 협의"

서울 노원구 태릉골프장 일대 모습 [사진=연합뉴스]

태릉골프장 1만가구 주택공급에 대한 지역 주민들의 반발이 서울시로 향하고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보궐선거에서 내세운 '태릉골프장 개발계획 전면 중지 및 재검토' 공약을 지키라는 것이다. 국토교통부는 오승록 노원구청장 주민소환 문제가 일단락되면 노원구, 서울시와 본격적으로 협의에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주민소환이 불발되면 국토부가 원하는 방향으로 수월하게 합의가 이뤄질 것이란 입장이다.

2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노원구 주민들로 구성된 ‘초록태릉을지키는시민들’(이하 초태시) 모임은 노원구청장 주민소환 서명에 이어 서울시장에게 태릉주택공급 전면 중지 공약 이행을 촉구하는 오프라인·온라인 서명을 받을 계획이다. 공약 이행을 압박해 국토부와의 합의에서 보다 강경한 입장을 취하게 하겠다는 셈법이다.

이들 단체는 오승록 노원구청장이 태릉골프장에 주택을 공급하려는 정부를 적극 막지 않았다는 이유로, 오 구청장에 대한 주민소환 절차도 추진 중이다. 초태시 관계자는 “주민소환을 위한 서명을 지난 21일 마감하고 서명부를 회수해서 집계 중”이라며 “오는 24일 집계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필요한 서명 수는 노원구 유권자수의 15%인 6만6000명이다.

주민들의 화살은 오세훈 서울시장으로도 향하고 있다. 시장이 공약을 이행해, 판을 뒤집어야 한다는 것이다. 정부가 올해 하반기 태릉골프장 부지를 지구지정하고 이후 사전청약까지 빠르게 진행하면 향후 정권이 바뀌어도 되돌릴 수 없을 것이란 위기의식이 작용했다.

아울러 태릉골프장 그린벨트 해제에 대한 민관합동 재조사도 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지난해 10월 열린 국정감사에서 태릉골프장 그린벨트 해제와 관련해 민관합동재조사를 해야 한다는 의원의 질의에 당시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그렇게 하겠다”고 답한 바 있다.

현재 국토부-서울시, 노원구 간 협의는 진척이 없는 상황이다. 노원구 관계자는 “국토부서 구체적으로 답한 것이 없다”며 “5000가구로 주택공급 수 감소, 교통문제 해결 등 노원구의 입장에도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국토부는 노원구가 겪고 있는 정치적 문제가 해결되면 서둘러 협의에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조만간 서울시와 노원구에 관련해서 답변을 줄 것”이라며 “태릉골프장 주택공급안에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여러 가지 우려 상황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게 서울시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체 공급 물량에 차질이 없는 수준의 물량 조절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며 “정치적 상황 때문에 협의가 마무리되지 못한 부분으로, 주민소환 문제가 끝나면 본격 협의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무엇보다 구청장에 대한 주민소환이 어그러지면 협의가 보다 수월할 것이란 셈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거의 동시에 진행하긴 할 텐데 구와 먼저 정리하고 시와 얘기할 것”이라며 “정치적 문제가 해결되면 논의가 수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