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생명과학 주가 8%↑…'인보사' 분쟁 종료 소식에 강세

정세희 기자입력 : 2021-06-22 10:28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오롱생명과학 주가가 상승 중이다.

2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오롱생명과학은 이날 오전 10시 20분 기준 전 거래일 대비 2150원 (8.40%) 오른 2만8100원에 거래 중이다.

'인보사' 기술수출 계약을 둘러싸고 일본 제약사 미츠비시타나베와 갈등을 빚었던 코오롱생명과학이 결국 국제상업회의소(ICC) 중재를 수용해 상대가 원하는 금액을 지급한 것으로 확인되자 주가가 상승 중인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코오롱생명과학은 2016년 11월 미츠비시타나베와 총 5000억원 규모의 인보사 기술수출 계약을 맺었다.

그러나 2017년 12월 미츠비시타나베는 코오롱생명과학이 임상시험과 관련한 정보를 제대로 전달하지 않는 등 계약 의무를 불이행했다는 이유로 계약 취소를 통보했다.

이어 2018년 4월 코오롱생명과학을 상대로 계약금을 돌려 내라며 ICC에 소송을 제기했고, 2019년 3월 안보사의 성분이 허가사항과 다르다는 사실이 드러나자 이 점을 계약 취소 사유로 추가했다.

인보사는 2017년 7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국내 첫 유전자 치료제로 허가받았으나 주성분 중 하나가 허가 사항에 기재된 연골세포가 아닌 종양 유발 가능성이 있는 신장 세포(293유래세포)로 드러나 허가가 취소된 제품이다.

올해 1월 ICC는 코오롱생명과학이 미츠비시타나베에 배상금 등을 지급해야 한다면서 "기술이전 계약은 안보사가 연골유래세포임을 전제로 체결됐으나, 인보사가 293 유래세포로 밝혀졌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에 코오롱생명과학은 지난 4월 미츠비시타나베 제약에 과거 인보사 기술수출 계약 때 받았던 계약금과 이자, 손해배상금, 소송비용 등 약 430억원을 지급했다. 배상금 지급에 따라 미츠비시타나베가 가압류 설정했던 코오롱생명과학의 김천2공장과 충주·음성 공장에 대한 가압류도 해지됐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