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처셀 주가 13%↑…관계사 관절염치료제 임상 3상 성공 소식에 '강세'

정세희 기자입력 : 2021-06-22 09:26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네이처셀 주가가 상승 중이다.

2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네이처셀은 이날 오전 9시 21분 기준 전 거래일 대비 3000원 (13.57%) 오른 2만5100원에 거래 중이다.

네이처셀은 지난달 17일 관계사인 알바이오가 개발 중인 퇴행성관절염 치료제 '조인트스템'이 국내 임상 3상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네이처셀은 "임상시험 수탁기관 LSK Global PS로부터 14일 수령한 임상시험 결과보고서(CSR)에 따르면, K-L 3등급의 중증 무릎 퇴행성관절염 환자에서의 통증 감소와 관절기능 개선 효과가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확증됐고, 안전성도 확인됐다"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