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코이너스 브리핑] 비트코인 가격 급락…채굴업체 폐쇄·중앙은행 단속이 원인 外

송종호·신승훈 기자입력 : 2021-06-22 07:20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업비트 라운지 내 코인 시세 전광판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주 블록체인 비즈니스 캠프 참가기업 모집…우수기업에 1000만원 지원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는 유망 블록체인 스타트업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카카오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와 '2021년 제주 블록체인 비즈니스 캠프'를 진행한다고 21일 밝혔다. 참가기업 신청은 오는 7월 9일까지 받는다.

1차 서류심사를 거쳐 선정되는 7개 팀에게는 오는 7월 28일부터 2박3일간 제주 원도심 혁신창업거점 'W360'에서 진행되는 워크숍 참여 기회가 주어진다. 주최사 측은 참가팀에게 항공료와 숙박비 등 체재비를 지원한다.

워크숍에 앞서 참가팀은 온라인으로 고객 관점에서 서비스 점검 및 비즈니스 모델 진단을 받게 된다. 오프라인으로 진행되는 워크숍에서는 진단 결과에 따른 전문가 컨설팅 지원 등이 이뤄진다. 그라운드X는 자체 개발한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 향 API 서비스 '카스(KAS)' 활용 교육을 제공한다.

주최사는 워크숍 참가기업 중 최종 발표 심사를 통해 선정된 5개팀에게 팀별 최대 1000만원의 사업자금을 상금으로 지급한다. 주최사 측은 워크숍 종료 이후 3개월간 전문가 멘토링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캠프 참가 자격은 국내 사업장(본사)을 보유한 창업 7년 미만 블록체인 기술 활용 창업 기업이며, 구성원은 2인 이상이어야 한다. 참가 신청 및 자세한 모집 요강은 2021년 제주 블록체인 비즈니스 캠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폐공사-서강대와 맞손··· 블록체인 역량 강화

한국조폐공사가 서강대학교와 협력해 디지털 신뢰 기술 '블록체인' 분야 역량을 강화한다.

조폐공사는 반장식 사장과 심종혁 서강대 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미래 기술 분야 산학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두 기관은 △디지털 신뢰사회 구축을 위한 블록체인 관련 기술 개발 △기술경영 분야 협력 프로그램 개발 및 전문 지식 교류 △디지털 화폐·신분증 등 인증 관련 법·제도 개선방안 공유 △기타 산학 공동 연구개발 프로그램 및 산학협력 활동 수행 분야에서 협력한다.

조폐공사는 화폐·신분증 등 국가 보안제품 분야에서 세계적 수준의 기술과 설비를 갖추고 있다. 또 오프라인뿐 아니라 디지털 혁신을 통해 온라인에서도 국민 생활의 신뢰를 지키는 역할을 지속해 나가기 위해 미래 기술 개발에 전력 중이다.

한편 조폐공사는 지난 10일 서경대와 디자인 분야 기술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는 등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대학들과 상호 교류 및 협력을 이어가고 있다.

반장식 사장은 “조폐공사의 보안기술을 대학의 특성화된 전문기술과 접목해 미래 보안·인증 기술 분야의 역량을 한 단계 더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비트코인 가격 급락…채굴업체 폐쇄·중앙은행 단속이 원인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가격이 채굴업체 대규모 폐쇄와 중앙은행의 단속 지시 여파로 일제히 급락하고 있다.

비트코인은 22일 오전 6시 기준(한국시간) 글로벌 코인시황 중계 사이트 ‘코인마켓캡’에서 24시간 전 대비 9.14% 떨어진 3만2581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비트코인은 한때 3만2000달러를 밑돈 3만1830달러까지 하락했다.

비트코인 급락은 중국발 이중 악재의 영향으로 분석된다. 환구시보 영문판인 글로벌타임스의 비트코인 채굴업체 90% 폐쇄 보도가 나왔다. 또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시중은행과 ‘웨탄’을 실시해 암호화폐 단속 강화에 나섰다. 웨탄은 정부 기관이 피감독기관을 불러 공개적으로 면박을 주고 사실상 지시사항을 전달하는 것을 말한다.

◆경기도, 체납자 14만명 조사했더니 1만명이 가상화폐 보유

경기도가 100만원 이상 지방세를 체납한 14만명의 명단을 근거로 국내 4대 가상화폐 거래소 회원을 조사한 결과 1만2000여명이 500억원이 넘는 가상화폐에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21일 “지방세 체납자 14만명을 대상으로 가상화폐 보유내역을 전수조사했다”며 “1만2613명에게서 530억원을 적발해 계정을 압류 조치했다”고 밝혔다.

체납자 가상화폐 조사로는 최대 규모다. 가상화폐의 가격 변동이 심해 지난달 20일을 기준으로 잡았다고 경기도는 전했다.

경기도는 고액 체납자는 자진 납부를 유도하고, 납부하지 않으면 압류한 계정을 대상으로 추심 절차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김지예 경기도 공정국장은 “악의적인 재산 은닉과 진화하는 조세 포탈에 대응해 새로운 징수 방법 개발과 적극적 제도 개선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