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인더, 여수공장 1만5000톤 규모 증설…첨단석유수지 생산 본격화

윤동 기자입력 : 2021-06-21 16:10
코오롱인더스트리가 접착력 등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첨단 석유수지 기술을 개발해 본격적으로 글로벌 고부가 석유수지 시장 공략에 나선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전남 여수공장의 석유수지 생산 시설을 1만5000톤(t) 규모 증설했다고 21일 밝혔다. 이곳에서 독자 개발한 반응형 석유수지(High Reactive Resin·HRR)를 비롯해 고순도 방향족계 석유수지(Pure Monomer Resin·PMR), 액상석유수지 및 고성능타이어용 수지를 양산한다.

HRR은 공기 중 수분과 반응하면 접착 성능이 월등하게 높아지는 성질을 가진 석유수지로, 코오롱인더스트리가 기존 제품에 독자 기술을 접목해 개발했다. 유사 성질의 제품군 중 세계 유일한 석유수지 제품이라는 것이 회사의 설명이다. 기존 접착제 대비 인체 유해물질을 저감한 데다 내열성과 내구성도 탁월하다.

PMR은 타이어 제조에 특화됐다. 보통 차량용 타이어는 접지력이 높아지면 연비가 떨어지지만 PMR을 첨가하면 연비 효율을 유지하면서도 접지력을 향상시킬 수 있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액상석유수지도 출시한다. 석유수지를 액상 형태로 공급하는 회사는 세계적으로는 두 번째이자 국내에선 유일하다. 타이어 및 도료용에 특화된 액상석유수지는 기존 고체형 대비 작업하기가 편해 공정 단순화에 도움이 된다.

장희구 코오롱인더스트리 사장은 지난 18일 열린 준공식 기념사에서 "이번 증설은 남들이 하지 못하는 새로운 가치를 고객에게 제공하는 계기"라며 "혁신적인 포트폴리오를 구축함으로써 석유수지 사업의 미래 지속 성장 가능성을 공고히 하는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코오롱인더스트리 관계자도 "연산 총 20만t의 생산능력을 갖춰 석유수지 제조 부문 세계 2위로 올라섰다"며 "향후 첨단석유수지 생산 능력을 2만t까지 단계적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코오롱인더스트리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