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은, 한국기업 수주 위해 UAE에 50억 달러 금융망 구축

서대웅 기자입력 : 2021-06-21 11:21

[사진=수출입은행]


수출입은행은 우리 기업의 전략시장인 중동 지역의 수주 확대를 위해 아부다비 국영석유회사(ADNOC·아드녹)와 맞손을 잡았다고 21일 밝혔다.

아드녹은 UAE(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정부가 100% 소유한 국영 에너지 기업으로, 원유·가스 등 주요 자원의 발굴, 정제, 판매 등을 영위하고 있다. 2017년부터 아드녹 사업에 대한 한국 기업의 수주실적은 총 68억 달러에 달한다.

방문규 수은 행장은 20일(현지 시간) 아부다비 아드녹 본사에서 술탄 아흐멧 알 자베르(Dr. Sultan Ahmed Al Jaber) 회장과 만나 50억 달러 규모의 중장기금융 한도 약정(F/A)을 위한 금융협력협약서에 서명했다.

수은은 주요 발주처 앞으로 수은 금융의 한도 및 지원 조건을 선제적으로 약정해 우리 기업의 수주 등 지원 가능한 거래가 발생하면 신속하게 금융을 제공할 방침이다.

이 협약서에는 F/A와 별도로 아드녹이 올해 발주하는 대형 사업을 한국 기업이 수주하게 되면 수은이 금융을 제공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아드녹은 해상 원유생산시설 전력공급용 해저 송전망사업에 총 31억 달러, 석유화학(폴리에틸렌) 생산시설 건설에 60억 달러를 발주할 계획이다.

방 행장은 서명식 자리에서 "수은과 우리 기업의 중요한 파트너인 아드녹과의 이번 만남을 통해 두 기관의 협력관계를 강화하고 수은의 다양한 금융수단을 활용해 우리기업 수주 확대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방 행장이 올해 발주될 아드녹의 대형 사업을 앞두고 현지에서 미리 수은의 금융지원 의향을 적극 표명한 것은 한국 기업의 수주 가능성을 더욱 끌어올리기 위함이다. 최근 해외 플랜트시장은 '선(先)금융, 후(後)발주'가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어 우리 기업이 타국 기업보다 우월한 위치에서 수주경쟁을 펼치려면 금융조달 여부가 매우 중요하다.

이번 협약 체결에 따라 수은은 중장기 금융 한도(F/A)를 아드녹에 직접 제공해 우리 기업이 아드녹을 상대로 하는 수출거래와 주요자원의 수입, 해외 합작투자 등 다양한 형태의 거래에 맞춤형 금융 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다.

수은은 향후 사우디 Aramco, 카타르 QP(Qatar Petroleum) 등 우리 기업과 거래가 많은 중동의 주요 에너지공기업과도 협력 강화에 나설 방침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