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만 관중' 도쿄올림픽 준비 본격화하는 일본...도쿄도 긴급사태 해제

최지현 기자입력 : 2021-06-17 16:41
21일부로 오키나와 제외한 9개 지역 긴급사태 해제...올림픽 준비 박차 경기 관중 상한 '5000명→1만명' 특별 허가·내달 중순 '백신 여권' 발급
스가 요시히데 일본 내각이 제3차 긴급사태 해제를 결정하면서 다음 달 23일 개최하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준비에 본격적으로 돌입한다. 스가 내각은 그간 자국에 만연했던 코로나19 확산세에도 개최 강행 방침을 관철해왔다.

17일 교도통신과 마이니치신문 등 일본 외신은 스가 총리가 이날 저녁 수도인 도쿄도 등 9개 지역에 발효한 코로나19 긴급사태를 해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지난 15일 중의원 본회의 참석한 스가 요시히데 총리(오른쪽 끝).[사진=교도·연합뉴스]


스가 총리는 지난 4월 25일 △도쿄도 △오사카부 △교토부 △효고현 등 4개 지역에 대해 제3차 긴급사태를 발효했다. 이후 3차례에 걸쳐 △아이치현 △후쿠오카현 △홋카이도 △오카야마현 △히로시마현 △오키나와 등 총 10개 지역으로 긴급사태 발효를 확대하고 기간 역시 이달 20일까지로 연장했다.

이날 스가 내각은 총 10개 지역 중 오키나와를 제외한 9개 지역의 긴급사태 발효 기간을 연장하지 않기로 했으며, 지역자치단체의 기간 연장 요구가 있었던 오키나와의 경우 오는 7월 11일까지 긴급사태 상태를 유지하기로 했다.

다만, △도쿄도 △오사카부 △교토부 △효고현 △아이치현 △후쿠오카현 △홋카이도 등 7개 지역은 긴급사태를 해제하는 대신 향후 1개월 동안 한 단계 낮은 방역 대응 단계인 '만연 방지 등 중점 조치'를 적용한다.

중점 조치를 적용한 지역의 경우 오후 7시까지 음식점의 영업을 허용하며 주류 판매는 오후 7시까지로 제한한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3월 13일 발효한 '신종 인플루엔자 등 대책 특별조치법' 개정안에 따라 긴급사태를 발효하기 위해서는 △자문회 의결 △총리(코로나19 대책본부장)의 국회 보고 △총리 주재 코로나19 대책본부 의결의 과정을 거쳐야 한다.

이에 따라 이날 오전 스가 총리는 정부 산하 코로나19 전문가 자문위원회인 '기본적 대처 방침 분과회'를 열고 해당 사안을 의결한 후 오후 중 일본 중의원 본회의에 출석해 이를 보고했다.

이후 스가 총리는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해 긴급사태 해제 결정을 최종 의결하고 이날 저녁 중 기자회견을 통해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일본의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발생 추이.[자료=월드오미터스]

 
도쿄올림픽 준비 박차...관중 상한 '5000명→1만명' 특별 허가·내달 백신 여권 발급 

아울러 스가 내각은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관중 상한선을 1만명으로 정하는 방향을 굳히고 백신 여권을 발행하는 등 본격적인 올림픽 개최 준비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교도통신은 전날 분과회가 긴급사태 등이 해제된 지역에서 대규모 행사 인원 제한에 대해 '단계적 완화 조치로 1만명을 상한으로 설정한다'는 정부의 방침을 승인하고, 18일 중 도쿄올림픽·패럴림픽 행사의 감염 대책 제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현재 일본 정부는 긴급사태 발령 지역에서 스포츠 경기 관중 상한은 전체 정원의 50%와 5000명 중 적은 쪽으로, 중점조치가 적용되는 지역에선 5000명으로 제한하고 있는데, 이를 2배 많은 1만명까지 늘린 것이다. .

이에 대해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가 도쿄올림픽 관중 상한에도 이를 기준으로 정할 태세"라면서 오는 21일 중 일본 정부와 도쿄도,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JOC),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가 5자 회담을 열고 관중 상한을 공식 결정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일본 정부는 7월 중순부터 백신 접종 사실을 증명하는 '백신 여권'을 발급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각 기초자치단체에서 외국 방문에 필요한 여권을 소지한 주민을 대상으로 이름과 국적, 여권 번호와 함께 백신 접종 날짜 등을 기재한 서면 증명서를 발행할 예정이다. 일본 정부는 백신 여권을 종이로 우선 발급하고 차후 디지털 증명서의 발급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고이케 유리코 일본 도쿄도지사(왼쪽)와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오른쪽).[사진=교도·연합뉴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