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여·야·정 상설협의체 재가동해 '민생 빅텐트' 세우자"

조아라 기자입력 : 2021-06-17 13:24
하루라도 빨리 전 국민 지원금 지급 위해 추경 논의 착수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조건 없는 여·야·정 상설협의체 재가동으로 민생의 빅텐트를 빠르게 세우기 위해 야당과 적극적으로 대화하겠다"라고 했다.

윤 원내대표는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국민의힘을 향해 "새 지도부가 출범한 만큼 변화된 야당의 모습을 기대한다"라며 "여·야 공통 민생 과제에 대한 입법 바리케이트 철거가 그 시작일 것"이라고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에 관한 이야기도 오갔다. 윤 원내대표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소상공인들의 피해 회복을 돕고 하루라도 빨리 전 국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수 있도록 추경 논의에 착수하겠다"라고 했다.

박완주 민주당 정책위의장도 "2차 추경은 국채 없이 빚을 지지 않아도 가능하다"라며 "재정 역할을 확대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라고 했다. 이어 "코로나 사태로 어려움을 가장 많이 겪은 분들에게 국가의 모든 역량이 가야 한다. 피해지원은 물론 공연업, 여행업 등 위기업종에도 손실지원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윤 원내대표는 "코로나19 진단에 이어 백신 접종에도 K방역 시즌2가 이어지고 있다"면서 "3분기 예방접종 계획이 오늘 발표되면 조기 집단 면역 형성의 시험대가 열릴 것으로 보인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9월까지 전 국민의 70%인 3600만명에 대해 1차 접종을 끝내는 것을 목표로 하겠다"라고 했다.

윤 원내대표는 "코로나19 이후 사회적 경제는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다"라며 "탈탄소 경제 기후위기 대응 등 산업계도 이미 빠른 속도로 ESG경영 나서고 있다. 사회적 경제야말로 ESG경영의 어머니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했다.

그는 "포스트 코로나를 준비해야하는 마당에 사회적 경제 기본법 제정을 더 늦출 필요가 없다"면서 "사회적 경제와 뉴딜 정책이 만나면 내수 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