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AZ백신 접종 30대 사망…국내 2번째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사례

조재형 기자입력 : 2021-06-16 20:03
접종 후 심한 두통·구토…기저질환 없어

[사진=AFP·연합뉴스]


아스트라제네카(AZ)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뒤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TTS)’ 판정을 받은 30대 남성이 사망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16일 문자 공지를 통해 “국내 두 번째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확정 사례 환자가 오늘 오후 2시 10분께 사망했다”고 밝혔다.

해당 환자는 30대 초반 남성으로, 지난달 27일 아스트라제네카 잔여 백신을 접종했다.

접종 9일 후인 지난 5일 심한 두통과 구토 증상이 발생해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았으나 증상이 호전되지 않았다.

이 환자의 기저질환은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환자는 이후 증상이 악화하고 평소와 달리 의식이 떨어지는 것이 느껴지자 접종 12일 만인 지난 8일 상급병원을 찾았다. 검사 결과 전날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판정을 받았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부작용으로 알려진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사례가 국내에서 확인된 것은 지난달 31일 발표된 첫 사례에 이어 두 번째다.

추진단은 “역학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접종 이후 이상 반응 발생과 사망까지의 경과를 전문가들과 함께 검토해 보완이 필요한 부분을 개선할 계획”이라며 “피해조사반과 피해보상전문위원회 심의 등 보상 관련 절차가 신속히 진행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