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모액만 5.6조...게임 최대어 크래프톤, 증권신고서 제출

윤지은 기자입력 : 2021-06-16 16:05

[사진=크래프톤 제공]



최근 상장 예비심사 승인을 받은 '크래프톤'이 증권신고서를 제출하며 본격 상장절차에 들어갔다. 

1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크래프톤은 이날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위한 증권신고서 제출을 마쳤다. 6월 20일 이전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한 만큼 중복청약이 허용된다.

이번 공모 주식은 신주모집 703만주, 구주매출 303만230주로 총 1006만230주다. 희망 공모가는 주당 45만8000~55만7000원이다. 

공모 예정금액은 약 5조6000억원으로 추산되는데, 국내 기업공개(IPO) 시장에서는 역대 최대 규모다. 기존 최대 공모액은 2010년 삼성생명의 4조8881억원이다. 따라서 크래프톤은 공모가가 희망 범위 하단을 조금만 넘어도 삼성생명 기록을 뛰어넘는다.

크래프톤의 공모 규모는 SK아이이테크놀로지(2조2460억원), SK바이오사이언스(1조4918억원)를 크게 웃돈다. 카카오게임즈(3840억원)의 10배를 가볍게 넘긴다.

크래프톤의 상장 후 시가총액은 공모가격 희망 범위 기준으로 보면 23조~29조원에 달한다. 게임 3사인 엔씨소프트(18조6000억원), 넷마블(11조3000억원). 카카오게임즈(4조2000억원) 시총을 합친 34조원을 조금 밑돈다.

크래프톤은 오는 28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 2주간 기관 투자자 수요예측을 거쳐 14~15일 일반청약을 받는다. 유가증권시장 상장 예정일은 7월 중이다.

대표 주관사는 미래에셋증권이며 공동주관사는 크레디트스위스·NH투자증권·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JP모건 등이다. 삼성증권은 인수단으로 참여한다.

지난 2007년 세워진 크래프톤은 배틀그라운드로 이름을 알린 온라인 게임 개발·공급 업체다. 

지난해 연결 매출액은 1조6704억원으로 전년 대비 53.6%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7739억원으로 115.4% 늘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