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아빠 친구' 김부겸과 첫 회동..."여·야·정 협의체 재가동 합리적"

박경은 기자입력 : 2021-06-16 14:48
김 총리, '30대 당수' 이 대표와 상견례 겸한 첫 회동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예방한 김부겸 국무총리와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16일 '30대 당수' 이준석 신임 국민의힘 대표와 처음으로 회동하고 여·야·정 상설 협의체 재가동에 상당한 의견 일치를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 이후 이 대표를 예방하고 "저희 정권이 과도기인 셈인데 5년마다 (정권이) 넘어갈 때마다 정책이 국민 삶에 손을 놓고 있으면 안 된다"며 "그런 각오로 정말 여야 모두로부터 동의를 받는 그런 정치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오늘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설에서 나온 손실보상제도나, 여러 최근에 문제가 된 형사사법제도 등 문제들은 이 대표가 누구보다 감각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앞장서서 컨트롤(관리)해주길 당부드린다"고 했다.

이에 이 대표는 "이번에 코로나(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난 위기 속에서 저희가 협치할 사안이 많을 것"이라며 "무엇보다 방역 이런 면에서 여야가 따로 없다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오늘 송영길 대표의 교섭단체 연설을 경청하면서 정책적으로 정부에서 많은 전환을 시도하고 있구나라는 느낌을 받았다"면서 "전환이란 것은 결국 정부에서 성의를 보인 것이라고 생각하고 특히 부동산 공급정책 확대 이런 면은 긴밀히 협의해서 국민들이 집 걱정 없이 (지냈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또 "송 대표는 청년 문제에 대한 각별한 관심을 보였는데 그 부분은 저희도 당에서 주력해 내세우는 부분인 만큼 좋은 합의를 도출해서 민생 문제를 해결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말씀과 약속을 드린다"며 "무엇보다도 앞으로 여야 협치에 있어서 좀 더 진일보한 논의를 할 수 있도록 총리께서 행정부를 잘 이끌어주시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더불어 "(김 총리가) 정치인으로서 상당히 배울 점이 많다고 항상 방송에서 언급했고, 사적으로는 저희 아버지께서도 김 총리에 대해 좋은 말씀을 많이 해주신다"고 언급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예방한 김부겸 국무총리를 접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 총리는 이 대표와의 비공개 협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여·야·정 상설 협의체 관련 질문에 "대선 국면에서 대선 후보들이 말하는 것하고 현실 정책을 집행하는 정부 실정 사이에 차이가 있을 수밖에 없으니 그런 내용들을 여야 정당 대표자들께 충실히 설명해 드리겠다고 했다"며 "이 대표는 상설 협의체를 잘 가동해서 그렇게 이견을 좁혀가는 틀로 쓰는 게 좋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황보승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도 "(김 총리가) 제1야당에만이라도 한 달에 한 번 정부 주요 정책에 관해서 보고를 하겠다는 입장이었고, 아니면 여야 다 같이 하는 게 어떻겠냐고 제안했다"며 "그래서 이 대표가 여·야·정 협의체를 다시 가동하는 게 합리적이라고 화답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조만간 여·야·정 협의체가 가동되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