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광그룹, 창업주 故 이임용 회장 탄생 100주년 기념행사...'산업보국·부국강병' 뜻 기린다

김성현 기자입력 : 2021-06-16 09:50
태광그룹이 창업주 일주(一洲) 고(故) 이임용 회장의 탄생 100주년을 맞아 그의 업적과 정신을 기리는 시간을 가졌다.

태광그룹은 이 회장 탄생 100주년 온라인 기념행사를 진행했다고 16일 밝혔다. 행사는 임직원 대상으로 100주년을 기념해 제작된 기념영상 상영과 지난 2016년에 출간한 경영철학서인 <큰 일꾼 일주, 큰 빛 태광>의 저자 특강을 실시간 줌(Zoom)으로 진행했다.

태광산업은 이외에도 10월 창립기념일에 맞춰 일주 기념서적을 발간할 예정이다. 포항공과대학 수학연구소(PMI)에서는 올해 7월 말 이 회장 탄생을 기념한 국제심포지엄도 진행한다. 이 회장이 초대이사장으로 있었던 일주학술문화재단에서는 지난 2009년부터 매년 PMI를 지원해 일주수학학교를 운영하고 있다.

이 회장은 1921년 5월 7일 경상북도 영일군에서 출생했다. 1950년 10월 부인 이선애씨와 모직물을 생산하는 동양실업 지분을 인수하면서 섬유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1954년 7월 부산 문현동에서 태광산업사를 설립, 독자경영을 시작했다.

태광산업은 국내 최초로 아크릴섬유(1967년)와 스판덱스(1979년)를 생산한 것에 이어 아크릴, 폴리에스터, 스판덱스, 나일론 등 모든 화학섬유를 생산하는 국내 유일의 섬유기업으로 성장했다. 이 회장은 고희(古稀)를 넘긴 나이인 1990년대에 이르러 석유화학 분야에 진출했다.

1995년 울산에 석유화학 제1공장(PTA생산)에 이어 1997년 석유화학 2, 3공장(프로필렌, 아크릴로니틸 생산)을 각각 준공함으로써 국내 최초로 섬유·석유화학의 수직계열화를 완성했다.

이 회장은 금융업과 전자사업에도 진출했다. 1973년 흥국생명을, 1978년 고려상호신용금고(현 고려저축은행)와 천일사를 각각 인수했다. 흥국생명은 1975년 보유계약고 1조원 수준에서 1977년 2조원을 돌파했고, 고려상호신용금고는 1983년 자본금 규모 6억3900만원, 자기 자본 15억원대로 인수 3년 만에 부산에서 가장 건실한 신용금고가 되었다.

별표전축으로 유명했던 천일사는 인수된 이후 태광전자㈜로 사명이 변경된 이후 당시 혁신적인 디자인의 태광 에로이카(Eroica) 등 오디오, 전화기, 무전기 브랜드를 선보였다.

이 회장은 교육분야에도 각별한 관심을 보였다. 1977년 학교법인 일주·세화학원을 설립했다. 1978년에 세화여중·고가, 1987년 세화고등학교가 각각 개교했다.

이 회장이 자신의 사재를 출연해 설립한 일주학술문화재단은 올해로 설립 31주년을 맞았다. 재단은 장학사업과 장애가족 교육지원, 다문화가정 지원사업, 학술지원사업은 물론 문화예술사업의 발전 등을 위해 지금까지 총 518억원 규모의 공익사업을 펼치고 있다. 또 그룹홈 지원, 일주수학학교 운영, 언론인 저술지원 사업, 다문화 이중언어 도서보급사업 등 다양한 공익사업도 지원했다.

태광그룹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고인의 산업보국과 부국강병에 대한 신념을 바탕으로 한국경제발전에 많은 헌신을 했던 희생과 정신을 기리고자 마련했다”고 말했다.

태광그룹 창업주 일주 이임용 회장.[사진=태광그룹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